6월 9일 수요일

 

요한복음 15장 10-11절

 

10 내가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의 사랑 안에 거하는 것 같이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거하리라

11 내가 이것을 너희에게 이름은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어 너희 기쁨을 충만하게 하려 함이라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지극히 사랑하신다. 그 사랑의 궁극적인 증거는 우리에게 구원을 베푸시고 구원받은 자들답게 살아가는 힘을 공급해 주심이다. 

구원 받은 자의 삶은 당연히 하나님을 사랑하는 삶을 말한다. 예수님께서는 그 사랑의 구체적인 모습을 ‘순종’이라 말씀하시며, 자신의 모범을 따를 것을 명령하신다. 즉 자신도 하나님의 계명을 지킴으로 하나님과 사랑의 관계를 누리는 것처럼 우리 또한 주님의 계명을 지켜 주님과의 사랑 관계를 유지하며 증거하라는 것이다. 그 계명은 다름 아닌 ‘서로 사랑하라’는 것이다. 이 사랑의 계명은 진실로 신적이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 때문이다. 

이 놀라운 신적 성품으로의 초대는 신적 기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얼마나 놀라운 복된 말씀인가. 남을 사랑할 때 하나님 나라의 기쁨이 충만해진다. 이 기쁨에 관심을 가지기를 소망한다. 우리의 호불호가 우리의 모습이다. 주님을 사랑한다면, 주님의 기쁨을 좋아하며 따라가자. 

서로 사랑하면 된다. 사랑을 연습하고 훈련하는 우리 모두가 되길 간절히 축복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