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7일 목요일

 

창세기 45장 7절 

하나님이 큰 구원으로 당신들의 생명을 보존하고 당신들의 후손을 세상에 두시려고 나를 당신들보다 먼저 보내셨나니 

 

삶의 모든 시간 속에서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해야 한다. 앞장 창세기 44장에서 요셉은 자신을 애굽으로 팔았던 형들의 마음을 시험하고자 했다. 그래서 요셉은 청지기를 시켜 은잔을 베냐민의 자루에 넣었다. 아무것도 모른 채 아버지 집으로 돌아가는 형제들은 베냐민의 자루에서 은잔이 나오자 옷을 찢었다. 요셉이 베냐민을 종으로 삼겠다고 하자 베냐민을 대신하여 유다가 종이 되겠다고 하였다. 이제야 요셉은 자신을 시종하는 사람들을 물러가게 한 후 자신의 정체를 형제들에게 밝힌다.

그렇게 요셉이 자신을 밝혔을 때 형들은 얼마나 두려웠을까? 형제들은 꿈꾸는 자 요셉을 죽이고자 했다. 그들은 요셉을 애굽으로 팔았었다. 자신들의 기억에서 죽은 사람으로 치부했던 요셉이 애굽의 총리가 되어 자신들 앞에 있는 것을 알았을 때 얼마나 두려웠을까? 

요셉은 형제들에게 이스라엘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며 다음과 같이 말한다. “당신들이 나를 이곳에 팔았다고 해서 근심하지 마소서 한탄하지 마소서 하나님이 생명을 구원하시려고 나를 당신들보다 먼저 보내셨나이다.” 즉, 자신을 애굽으로 보낸 것은 살아 계신 하나님의 주권 아래 있다는 것이다.

나의 모든 삶 가운데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가? 나는 오늘 나의 삶 속에 있는 일들 역시 하나님의 주권 아래 있다고 인정하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