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1일 화요일

 

출애굽기 7장 19절

여호와께서 또 모세에게 이르시되 아론에게 명령하기를 네 지팡이를 잡고 네 팔을 애굽의 물들과 강들과 운하와 못과 모든 호수 위에 내밀라 하라 그것들이 피가 되리니 애굽 온 땅과 나무 그릇과 돌 그릇 안에 모두 피가 있으리라

 

사람을 물어 죽인 맹견은 죽여진다.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들은 심판을 받았다. 지팡이가 뱀으로 변하고, 마술사들의 지팡이를 집어삼켰다, 그럼에도 바로의 마음은 여전히 완고했다. 그리하여 하나님께서는 열 가지 재앙으로 애굽 전역을 심판하시기 시작하셨다.

이스라엘 백성들에게도 문제가 있었다. 하나님이 택하셔서 그들 앞에 세우신 모세와 아론을 인정하지 않았다. 하나님에 대해서 온전히 알지도 못했다. 열 가지의 재앙이 애굽 전역에 일어나는 동안 그들은 천천히 하나님을 더욱 신뢰하고 인정하게 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하나님이 세우신 모세와 아론을 그들의 지도자로 인정하고 권위에 순종하게 되었다. 반면, 애굽 땅에는 그들이 섬기는 우상들이 아니라 하나님만이 참 신이시며, 능력의 하나님이 되심을 보게 되는 역사가 일어났다.

모세와 아론은 나일강 물을 피로 변하게 하였다. 애굽 땅에 내려진 첫 번째 재앙이었다. 이로 인하여 나일강의 물고기들이 죽었고 악취가 나기 시작했다. 그러나 바로의 신하들 역시 이 기적을 일으켰다. 바로는 단순히 그들의 능력만큼이나 자신들이 능력 있음을 증명해 내려 했다. 하지만 하나님이 내리신 첫 번째 재앙은 나일강가에서 아침마다 우상을 숭배하는 그들의 신에 대한 심판이었다. 신성하게 여겼던 나일강은 핏빛이 되었고 모든 물고기가 죽었으니 그들의 생명에도 큰 지장을 줄 만한 일이었다.

하나님은 내가 하나님보다 더 사랑하고 의지하는 것들을 용납하지 않으신다. 내 마음에 하나님의 자리를 대신 차지하고 있는 것들이 있다면 무엇인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