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 은혜

주님의 성도들이 많이 사용하는 단어들이 있다. 아마도 그것들 중에  ‘은혜’라는 단어가 단연 많을 것이다. 

찬양하는 중에 하나님의 은혜를 부르는 경우가 있을 것이고, 

또한 “내가 은혜를 받았다”라는 표현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은혜’는 ‘선물’을 의미한다. 

주님이 우리에게 주신 선물을 말한다. 

자연이 주는 모든 혜택, 가족을 포함한 모든 사람과의 만남을 통한 내가 속한 사회, 

일할 수 있고 즐길 수 있는 건강와 마음 등등의 것들… 


사람이 노력해서 갖을 수 없는 것들을 하나님께서는 무조건으로 우리 모든 사람에게 주셨다. 

이것을 모르면, 그야말로 하나님께 배은망덕한 사람이 되는 것이다. 


우리가 밟는 땅, 숨을 쉴 수 있는 공기, 즐길 수 있는 모든 자연들… 

절대 주권의 소유자, 하나님이 주신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그리고… 


또 한가지…


사람에게 영원한 삶을 주시는 선물을 우리에게 은혜로 주셨다. 

바로 그것이 하나님의 또 다른 능력이시다. 

예수 그리스도를 생명의 주로 인정하고 믿는 것이다. 

이 놀라운 선물은 글자, 책으로 우리에게 남겨져 있다. 

그 안에 생명이 있는 것이다. 바로 그것이 성경말씀이다. 


놀랍지 아니한가! 


수천년 전부터 동일하게 남겨져 있는 말씀, 

바로 그것이 예수님 자신이고 하나님의 구원의 능력이라니 말이다. 


특별한 선물이다. 이것을 알고 믿으면, 앞에서 언급한 일반적인 선물, 자연에 대해 감사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또 하나의 선물이 있다. 


바로 주님의 영, 하나님의 영, 바로 성령이다. 

이것이 우리로 하여금 소위 “은혜를 받았다”라는 표현을 하게 한다. 

우리가 잊고 있는 것이 있다. 

이 성령의 선물은 우리가 믿기 전에 이미 우리에게 주어지는 것임을…

이 선물 때문에 우리가 믿음을 고백할 수 있음을…

이 선물 때문에 우리가 교회로 살아갈 수 있음을…

이 선물 때문에 우리가 예배드릴 수 있음을…


따라서, 우리가 “은혜를 받았다”라는 표현은 한번에 족하다. 

그 다음부터는 은혜를 찾는 것이다. 우리의 연약함이 자꾸 이 선물을 기억하지 못하고,

다른 곳에 놔두고 엉뚱한 것을 찾고 구할 때가 많기 때문이다. 


“은혜를 찾았다”라는 진정한 의미는 자신의 마음을 시원하게 뻥 뚫어주는 통쾌함에 있지 않다. 

단 두가지에 사용되어야 한다. 

주님이 주신 선물에 감사하는 은혜, 

또 하나는, 그 선물에 감사하지 못했음에 대한 깨달음의 은혜이다. 


첫째의 은혜는 우리로 하여금 기쁜 찬양을 하게 하고, 

둘째의 은혜는 우리로 하여금 회개하는 진정한 예배를 회복하게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