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5일

사도행전 10장 1-16절

1가이사랴에 고넬료라 하는 사람이 있으니 이달리야대라 하는 군대의 백부장이라

2그가 경건하여 온 집으로 더불어 하나님을 경외하며 백성을 많이 구제하고 하나님께 항상 기도하더니

3하루는 제 구시쯤 되어 환상 중에 밝히 보매 하나님의 사자가 들어와 가로되 고넬료야 하니

4고넬료가 주목하여 보고 두려워 가로되 주여 무슨 일이니이까 천사가 가로되 네 기도와 구제가 하나님 앞에 상달하여 기억하신 바가 되었으니

5네가 지금 사람들을 욥바에 보내어 베드로라 하는 시몬을 청하라

6저는 피장 시몬의 집에 우거하니 그 집은 해변에 있느니라 하더라

7마침 말하던 천사가 떠나매 고넬료가 집안 하인 둘과 종졸 가운데 경건한 사람 하나를 불러

8이 일을 다 고하고 욥바로 보내니라

9이튿날 저희가 행하여 성에 가까이 갔을 그 때에 베드로가 기도하려고 지붕에 올라가니 시간은 제 육시더라

10시장하여 먹고자 하매 사람이 준비할 때에 비몽사몽간에

11하늘이 열리며 한 그릇이 내려오는 것을 보니 큰 보자기 같고 네 귀를 매어 땅에 드리웠더라

12그 안에는 땅에 있는 각색 네 발 가진 짐승과 기는 것과 공중에 나는 것들이 있는데

13또 소리가 있으되 베드로야 일어나 잡아 먹으라 하거늘

14베드로가 가로되 주여 그럴수 없나이다 속되고 깨끗지 아니한 물건을 내가 언제든지 먹지 아니하였삽나이다 한대

15또 두번째 소리 있으되 하나님께서 깨끗케 하신 것을 네가 속되다 하지 말라 하더라

16이런 일이 세번 있은 후 그 그릇이 곧 하늘로 올리워 가니라

 

고넬료는 이방인이면서 감히 사도의 대표인 베드로를 청하라는 명령을 수행해야 했다. 자신이 몸담고 있는 유대교에서 이단으로 간주하는 인물을 청해야 했다. 베드로는 평생의 신념처럼 여겨왔던 정결의 장벽을 허물도록 명령을 받는다. 하늘의 명령보다 더 앞서는 것은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