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2일

사도행전 16장 19-40절

19종의 주인들은 자기 이익의 소망이 끊어진 것을 보고 바울과 실라를 잡아 가지고 저자로 관원들에게 끌어 갔다가

20상관들 앞에 데리고 가서 말하되 이 사람들이 유대인인데 우리 성을 심히 요란케 하여

21로마 사람인 우리가 받지도 못하고 행치도 못할 풍속을 전한다 하거늘

22무리가 일제히 일어나 송사하니 상관들이 옷을 찢어 벗기고 매로 치라 하여

23많이 친 후에 옥에 가두고 간수에게 분부하여 든든히 지키라 하니

24그가 이러한 영을 받아 저희를 깊은 옥에 가두고 그 발을 착고에 든든히 채웠더니

25중쯤 되어 바울과 실라가 기도하고 하나님을 찬미하매 죄수들이 듣더라

26이에 홀연히 큰 지진이 나서 옥터가 움직이고 문이 곧 다 열리며 모든 사람의 매인 것이 다 벗어진지라

27간수가 자다가 깨어 옥문들이 열린 것을 보고 죄수들이 도망한줄 생각하고 검을 빼어 자결하려 하거늘

28바울이 크게 소리질러 가로되 네 을 상하지 말라 우리가 다 여기 있노라 하니

29간수가 등불을 달라고 하며 뛰어 들어가 무서워 떨며 바울과 실라 앞에 부복하고

30저희를 데리고 나가 가로되 선생들아 내가 어떻게 하여야 구원을 얻으리이까 하거늘

31가로되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얻으리라 하고

32주의 말씀을 그 사람과 그 집에 있는 모든 사람에게 전하더라

33 그 시에 간수가 저희를 데려다가 그 맞은 자리를 씻기고 자기와 그 권속이 다 세례를 받은 후

34저희를 데리고 자기 집에 올라가서 음식을 차려주고 저와 온 집이 하나님을 믿었으므로 크게 기뻐하니라

35날이 새매 상관들이 아전을 보내어 이 사람들을 놓으라 하니

36간수가 이 말대로 바울에게 고하되 상관들이 사람을 보내어 너희를 놓으라 하였으니 이제는 나가서 평안히 가라 하거늘

37바울이 이르되 로마 사람인 우리를 죄도 정치 아니하고 공중 앞에서 때리고 옥에 가두었다가 이제는 가만히 우리를 내어 보내고자 하느냐 아니라 저희가 친히 와서 우리를 데리고 나가야 하리라 한대

38아전들이 이 말로 상관들에게 고하니 저희가 로마 사람이라 하는 말을 듣고 두려워하여

39와서 권하여 데리고 나가 성에서 떠나기를 청하니

40두 사람이 옥에서 나가 루디아의 집에 들어가서 형제들을 만나보고 위로하고 가니라

 

하나님 나라를 증언하는 길에는 많은 시련과 아픔이 따르지만, 성령의 역사도 있고, 구원의 열매도 따른다. 세상이 믿고 의지하던 것을 버리는 기적도 일어나고, 눈에 보이는 황제보다 눈에 보이지 않는 예수님을 주로 모시는 역전의 역사도 일어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