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8일

예레미야애가 3장 19-39절

19내 고초와 재난 곧 과 담즙을 기억하소서

20내 심령이 그것을 기억하고 낙심이 되오나

21중심에 회상한즉 오히려 소망이 있사옴은

22여호와의 자비와 긍휼이 무궁하시므로 우리가 진멸되지 아니함이니이다

23이것이 아침마다 새로우니 주의 성실이 크도소이다

24내 심령에 이르기를 여호와는 나의 기업이시니 그러므로 내가 저를 바라리라 하도다

25무릇 기다리는 자에게나 구하는 영혼에게 여호와께서 선을 베푸시는도다

26사람이 여호와의 구원을 바라고 잠잠히 기다림이 좋도다

27사람이 젊었을 때에 멍에를 메는 것이 좋으니

28혼자 앉아서 잠잠할 것은 주께서 그것을 메우셨음이라

29입을 티끌에 댈찌어다 혹시 소망이 있을찌로다

30때리는 자에게 뺨을 향하여 수욕으로 불릴찌어다

31이는 주께서 영원토록 버리지 않으실 것임이며

32저가 비록 근심케 하시나 그 풍부한 자비대로 긍휼히 여기실 것임이라

33주께서 인생으로 고생하며 근심하게 하심이 본심이 아니시로다

34세상에 모든 갇힌 자를 발로 밟는 것과

35지극히 높으신 자의 얼굴 앞에서 사람의 재판을 굽게 하는 것과

36사람의 송사를 억울케 하는 것은 다 주의 기쁘게 보시는 것이 아니로다

37주의 명령이 아니면 누가 능히 말하여 이루게 하랴

38화, 복이 지극히 높으신 자의 입으로 나오지 아니하느냐

39살아 있는 사람은 자기 죄로 벌을 받나니 어찌 원망하랴

 

희망은 우리 안이 아니라 오직 주께 있다. 긍휼과 인자가 무궁하신 하나님, 변함없는 성실함의 하나님, 우리를 향한 그분의 따듯한 본심이 반드시 우리를 회복시킬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