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7일

마가복음 14장 12-21절

12무교절의 첫날 곧 유월절 양 잡는 날에 제자들이 예수께 여짜오되 우리가 어디로 가서 선생님으로 유월절을 잡수시게 예비하기를 원하시나이까 하매

13예수께서 제자 중에 둘을 보내시며 가라사대 성내로 들어가라 그리하면 물 한 동이를 가지고 가는 사람을 만나리니 그를 따라가서

14어디든지 그의 들어가는 그 집 주인에게 이르되 선생님의 말씀이 내가 내 제자들과 함께 유월절을 먹을 나의 객실이 어디 있느뇨 하시더라 하라

15그리하면 자리를 베풀고 예비된 큰 다락방을 보이리니 거기서 우리를 위하여 예비하라 하신대

16제자들이 나가 성내로 들어가서 예수의 하시던 말씀대로 만나 유월절을 예비하니라

17저물매 그 열 둘을 데리시고 와서

18다 앉아 먹을 때에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에 한 사람 곧 나와 함께 먹는 자가 나를 팔리라 하신대

19저희가 근심하여 하나씩 하나씩 여짜오되 내니이까

20이르시되 열 둘 중 하나 곧 나와 함께 그릇에 손을 넣는 자니라

21인자는 자기에게 대하여 기록된대로 가거니와 인자를 파는 그 사람에게는 화가 있으리로다 그 사람은 차라리 나지 아니하였더면 제게 좋을뻔하였느니라 하시니라

 

모든 것이 하나님의 뜻대로 이루어졌다고 해도, 죄에 대한 책임은 하나님이 아니라 우리에게 있다. 모든 죄책을 지고 죽으신 주님의 은혜가 한이 없는 이유도 여기 있다. 하나님의 뜻과 섭리를 우리의 불순종에 대한 핑계로 삼지 말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