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9일

신명기 33장 18-29절

18스불론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스불론이여 너는 나감을 기뻐하라 잇사갈이여 너는 장막에 있음을 즐거워하라

19그들이 열국 백성을 불러 산에 이르게 하고 거기서 의로운 제사를 드릴 것이며 바다의 풍부한 것, 모래에 감추인 보배를 흡수하리로다

20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을 광대케 하시는 자에게 찬송을 부를찌어다 이 암사자 같이 엎드리고 팔과 정수리를 찢는도다

21그가 자기를 위하여 먼저 기업을 택하였으니 곧 법 세운 자의 분깃으로 예비된 것이로다 그가 백성의 두령들과 함께 와서 여호와의 공의와 이스라엘과 세우신 법도를 행하도다

22단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단은 바산에서 뛰어나오는 사자의 새끼로다

23납달리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은혜가 족하고 여호와의 복이 가득한 납달리여 너는 서방과 남방을 얻을찌로다

24아셀에 대하여는 일렀으되 아셀은 다자한 복을 받으며 그 형제에게 기쁨이 되며 그 발이 기름에 잠길찌로다

25네 문 빗장은 과 놋이 될 것이니 네 사는 날을 따라서 능력이 있으리로다

26여수룬이여 하나님 같은 자 없도다 그가 너를 도우시려고 하늘을 타시고 궁창에서 위엄을 나타내시는도다

27영원하신 하나님이 너의 처소가 되시니 그 영원하신 팔이 네 아래 있도다 그가 네 앞에서 대적을 쫓으시며 멸하라 하시도다

28이스라엘이 안전히 거하며 야곱의 은 곡식과 새 포도주의 땅에 홀로 있나니 곧 그의 하늘이 이슬을 내리는 곳에로다

29이스라엘이여 너는 행복자로다 여호와의 구원을 너 같이 얻은 백성이 누구뇨 그는 너를 돕는 방패시요 너의 영광의 칼이시로다 네 대적이 네게 복종하리니 네가 그들의 높은 곳을 밟으리로다

 

하나님은 저마다 다른 복을 주셨다. 그 복에 어울리게 맡은 책임이 있었다. 빛이 있으면 그늘이 있다. 누구든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으면 그 복을 누릴 수 없었고, 받은 만큼 형제 지파들을 위한 삶을 살지 않으면 복을 누릴 수 없었다. 공평하게 주신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