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0일

예레미야 32장 16-25절

16내가 매매 증서를 네리야의 아들 바룩에게 넘겨 준 뒤에 여호와께 기도하여 이르되

17슬프도소이다 주 여호와여 주께서 큰 능력과 펴신 팔로 천지를 지으셨사오니 주에게는 할 수 없는 일이 없으시니이다

18주는 은혜를 천만인에게 베푸시며 아버지의 죄악을 그 후손의 품에 갚으시오니 크고 능력 있으신 하나님이시요 이름은 만군의 여호와시니이다

19주는 책략에 크시며 하시는 일에 능하시며 인류의 모든 길을 주목하시며 그의 길과 그의 행위의 열매대로 보응하시나이다

20주께서 애굽 땅에서 표적과 기사를 행하셨고 오늘까지도 이스라엘과 인류 가운데 그와 같이 행하사 주의 이름을 오늘과 같이 되게 하셨나이다

21주께서 표적과 기사와 강한 손과 펴신 팔과 큰 두려움으로 주의 백성 이스라엘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시고

22그들에게 주시기로 그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과 이 흐르는 땅을 그들에게 주셨으므로

23그들이 들어가서 이를 차지하였거늘 주의 목소리를 순종하지 아니하며 주의 율법에서 행하지 아니하며 무릇 주께서 행하라 명령하신 일을 행하지 아니하였으므로 주께서 이 모든 재앙을 그들에게 내리셨나이다

24보옵소서 이 성을 빼앗으려고 만든 참호가 이 성에 이르렀고 칼과 기근과 전염병으로 말미암아 이 성이 이를 치는 갈대아인의 손에 넘긴 바 되었으니 주의 말씀대로 되었음을 주께서 보시나이다

25주 여호와여 주께서 내게 은으로 을 사며 증인을 세우라 하셨으나 이 성은 갈대아인의 손에 넘기신 바 되었나이다

 

예레미야는 멸망의 한가운데서 급진적인 전환을 요구하는 대신, 하나님에 대한 근원적인 묵상과 현실적인 질문을 정리한다.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 잘 알수록 흑화에 가까운 말씀 속에서도 마음을 타일러 희망을 바라볼 수 있게 된다.

10월 30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오늘은 19절 말씀을 중심으로 묵상해 봅니다. “주는 책략이 크시며 하시는 일이 능하시며 인류의 모든 길을 주목하시며 그의 길과 그의 행위의 열매대로 보응하시나이다”. 예레미야의 고백입니다. 반복해 읽어 가는 동안 갑자기 두려운 마음이 옵니다. 하나님께서 행위대로 보응 하시겠다는 말씀이 마음에 찔립니다. 내가 집착하고 있는 생각과 행동들을 돌아보며 회개하는 시간을 갖었습니다. 가끔씩이라도 이렇케 깨달음을 주셔서 나를 좀 더 나은 믿음의 사람으로 만들어 가시는 하나님을 찬양해 봅니다. “시작 됐네 우리 주님의 능력이 나의 삶을 다스리고 새롭게 하네 ~~~ 은혜로다주의 은혜 ~~~”. 기타의 선율이 아름답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