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5일 주일

예레미야 48장 1-10절

1모압에 관한 것이라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오호라 느보여 그가 유린 당하였도다 기랴다임이 수치를 당하여 점령되었고 미스갑이 수치를 당하여 파괴되었으니

2모압의 찬송 소리가 없어졌도다 헤스본에서 무리가 그를 해하려고 악을 도모하고 이르기를 와서 그를 끊어서 나라를 이루지 못하게 하자 하는도다 맛멘이여 너도 조용하게 되리니 칼이 너를 뒤쫓아 가리라

3호로나임에서 부르짖는 소리여 황폐와 큰 파멸이로다

4모압이 멸망을 당하여 그 어린이들의 부르짖음이 들리는도다

5그들이 루힛 언덕으로 올라가면서 울고 호로나임 내리막 길에서 파멸의 고통스런 울부짖음을 듣는도다

6도망하여 네 생명을 구원하여 광야의 노간주나무 같이 될지어다

7네가 네 업적과 보물을 의뢰하므로 너도 정복을 당할 것이요 그모스는 그의 제사장들과 고관들과 함께 포로되어 갈 것이라

8파멸하는 자가 각 성읍에 이를 것인즉 한 성읍도 면하지 못할 것이며 골짜기가 멸망하였으며 평지는 파멸되어 여호와의 말씀과 같으리로다

9모압에 날개를 주어 날아 피하게 하라 그 성읍들이 황폐하여 거기에 사는 자가 없으리로다

10여호와의 일을 게을리 하는 자는 저주를 받을 것이요 자기 칼을 금하여 피를 흘리지 아니하는 자도 저주를 받을 것이로다

 

모압의 자부심의 근처에는 자기를 믿는 자아 신앙이 있다. 그들이 배태한 우상숭배에는 자기를 추구하고 사랑하는 강렬한 욕망이 있다. 곁에서 하나님의 역사를 지켜 보았음에도 그들은 자기 욕망을 극복하지 못한 채 결국 멸망하였다. 신앙의 싸움은 자기 욕망과의 싸움이다.

11월 25일 주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네가 호리라도 다 갚기전에는 결단코 거기서 나오지 못하리라 하는 예수님의 말씀이 생각이 문뜩 납니다
    내가 아직 세상에 대하여 죄인 되었을때에 하나님께서 세상을 사랑하여 저의 모든 죄에 대한 무시무시한 댓가를 저에게 돌리지 아니하시고 예수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과 화목하게 되어 질수 있는 직책을 주셨다고 하시네요
    하나님께서 저에게 허락하신 은혜의 목적은 내가 원하는 삶이 아닌 예수그리스도를 대신하는 삶이라는 직책이 무엇일까 구체적으로 생각해 보게 됩니다
    오늘 새로운 임원들이 선출되면서 지난간 제가 임원으로써 얼마만큼 예수그리스도를 제 삶을 통해서 증거하려 노력해왔는지 생각해보니 정말 부끄러웠습니다
    제 욕망은 지금도 죄들로 가득합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날마다 간절히 필요로 합니다 죄를 멸하려 이땅에 오신 예수님을 믿음으로서 다시한번 저의 부족했던부분들을 복음으로 채워보구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수님을 넘 넘 사랑하구 오직 그분만이 제 삶에 주인공이 되어주세요라구 고백해 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