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9일 주일

예레미야 51장 33-44절

33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바벨론은 때가 이른 타작 마당과 같은지라 멀지 않아 추수때가 이르리라 하시도다

34바벨론의 느부갓네살 왕이 나를 먹으며 나를 멸하며 나를 빈 그릇이 되게 하며 큰  같이 나를 삼키며 나의 좋은 음식으로 그 를 채우고 나를 쫓아내었으니

35내가 받은 폭행과 내 육체에 대한 학대가 바벨론에 돌아가기를 원한다고 시온 주민이 말할 것이요 내 피 흘린 죄가 갈대아 주민에게로 돌아가기를 원한다고 예루살렘이 말하리라

36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보라 내가 네 송사를 듣고 너를 위하여 보복하여 그의 바다를 말리며 그의 을 말리리니

37바벨론이 돌무더기가 되어서 승냥이의 거처와 혐오의 대상과 탄식거리가 되고 주민이 없으리라

38그들이 다 젊은 사자 같이 소리지르며 새끼 사자 같이 으르렁거리며

39열정이 일어날 때에 내가 연회를 베풀고 그들이 취하여 기뻐하다가 영원히 들어 깨지 못하게 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40내가 그들을 끌어내려서 어린 양과 숫양과 숫염소가 도살장으로 가는 것 같게 하리라

41슬프다 세삭이 함락되었도다 온 세상의 칭찬 받는 성읍이 빼앗겼도다 슬프다 바벨론이 나라들 가운데에 황폐하였도다

42바다가 바벨론에 넘침이여 그 노도 소리가 그 땅을 뒤덮었도다

43그 성읍들은 황폐하여 마른 땅과 사막과 사람이 살지 않는 땅이 되었으니 그리로 지나가는 사람이 없도다

44내가 벨을 바벨론에서 벌하고 그가 삼킨 것을 그의 입에서 끌어내리니 민족들이 다시는 그에게로 몰려가지 아니하겠고 바벨론 성벽은 무너졌도다

 

권력은 영원할 수 없고 절대 권력은 절대적으로 부패한다. 귀 있는 자는 듣고 철저한 새로움으로 매진해야 한다. 지금 여기서 하나님 나라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영적인 나태는 금물이다. 우리는 이리 떼에게 던져진 양으로서 분별력과 기백을 갖고 담대히 살아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