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4일 주일

마태복음 15장 21-39절

21예수께서 거기서 나가사 두로와 시돈 지방으로 들어가시니

22가나안 여자 하나가 그 지경에서 나와서 소리 질러 이르되 주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내 이 흉악하게 귀신들렸나이다 하되

23예수는 한 말씀도 대답하지 아니하시니 제자들이 와서 청하여 말하되 그 여자가 우리 뒤에서 소리를 지르오니 그를 보내소서

24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나는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양 외에는 다른 데로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노라 하시니

25여자가 와서 예수께 절하며 이르되 주여 저를 도우소서

26대답하여 이르시되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하지 아니하니라

27여자가 이르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개들도 제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하니

28이에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여자여 네 믿음이 크도다 네 소원대로 되리라 하시니 그 때로부터 그의 이 나으니라

29예수께서 거기서 떠나사 갈릴리 호숫가에 이르러 산에 올라가 거기 앉으시니

30큰 무리가 다리 저는 사람과 장애인과 맹인과 말 못하는 사람과 기타 여럿을 데리고 와서 예수의 발 앞에 앉히매 고쳐 주시니

31말 못하는 사람이 말하고 장애인이 온전하게 되고 다리 저는 사람이 걸으며 맹인이 보는 것을 무리가 보고 놀랍게 여겨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니라

32예수께서 제자들을 불러 이르시되 내가 무리를 불쌍히 여기노라 그들이 나와 함께 있은 지 이미 사흘이매 먹을 것이 없도다 길에서 기진할까 하여 굶겨 보내지 못하겠노라

33제자들이 이르되 광야에 있어 우리가 어디서 이런 무리가 배부를 만큼 떡을 얻으리이까

34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에게 떡이 몇 개나 있느냐 이르되 일곱 개와 작은 생선 두어 마리가 있나이다 하거늘

35예수께서 무리에게 명하사 땅에 앉게 하시고

36떡 일곱 개와 그 생선을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무리에게 주매

37다 배불리 먹고 남은 조각을 일곱 광주리에 차게 거두었으며

38먹은 자는 여자와 어린이 외에 사천 명이었더라

39예수께서 무리를 흩어 보내시고 배에 오르사 마가단 지경으로 가시니라

 

예수님이 진정한 떡이 되신다. 그분의 사랑이 구원을 유대인에게서 이방인에게로 확장하셨다. 부스러기만으로도, 칠병이어만으로도, 생명을 살리고 배부름을 누리게 하실 수 있었다. 진정한 양식은 예수님이시다. 그분으로 배부른 곳이 하나님 나라다.

2월 24일 주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우리가 하나님께 구할것은 ‘불쌍히 여겨주심’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어느 것 하나도 우리 뜻대로 되지 않는 세상에서 하나님이 우리편이 아니라면 얼마나 두려운 일일까요. 갈릴리 호숫가에 모여든 무리를 불쌍히 여겨 먹여주시고, 가나안 여인의 딸을 고쳐주신 예수님의 말씀을 묵상하니 예수님께서 불쌍히 여겨주셨던 저들이 무척 부러웠습니다. 우리에게도 그렇게 불쌍히 여김을 받을 수 있는 겸손함을 갖게되기를 기도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