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8일 목요일

마태복음 17장 14-27절

14그들이 무리에게 이르매 한 사람이 예수께 와서 꿇어 엎드려 이르되

15주여 내 아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그가 간질로 심히 고생하여 자주 불에도 넘어지며 물에도 넘어지는지라

16내가 주의 제자들에게 데리고 왔으나 능히 고치지 못하더이다

17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여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며 얼마나 너희에게 참으리요 그를 이리로 데려오라 하시니라

18이에 예수께서 꾸짖으시니 귀신이 나가고 아이가 그 때부터 나으니라

19이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20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옮겨지라 하면 옮겨질 것이요 또 너희가 못할 것이 없으리라

21(없음)

22갈릴리에 모일 때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인자가 장차 사람들의 손에 넘겨져

23죽임을 당하고 제삼일에 살아나리라 하시니 제자들이 매우 근심하더라

24가버나움에 이르니 반 세겔 받는 자들이 베드로에게 나아와 이르되 너의 선생은 반 세겔을 내지 아니하느냐

25이르되 내신다 하고 집에 들어가니 예수께서 먼저 이르시되 시몬아 네 생각은 어떠하냐 세상 임금들이 누구에게 관세와 국세를 받느냐 자기 아들에게냐 타인에게냐

26베드로가 이르되 타인에게니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그렇다면 아들들은 세를 면하리라

27그러나 우리가 그들이 실족하지 않게 하기 위하여 네가 바다에 가서 낚시를 던져 먼저 오르는 고기를 가져 입을 열면  한 세겔을 얻을 것이니 가져다가 나와 너를 위하여 주라 하시니라

 

주님은 겨자씨만 한 믿음만 있어도 사탄이 지배하는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 수 있다고 하신다. 가이사가 지배하는 이 세상에서도 얼마든지 제자의 정체를 지키며 살 수 있다고 하신다. 그 믿음의 대상이 예수님일 때, 그 믿음이 진실할 때 말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