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7일 수요일

마태복음 21장 12-22절

12예수께서 성전에 들어가사 성전 안에서 매매하는 모든 사람들을 내쫓으시며 돈 바꾸는 사람들의 상과 비둘기 파는 사람들의 의자를 둘러 엎으시고

13그들에게 이르시되 기록된 바 내 집은 기도하는 집이라 일컬음을 받으리라 하였거늘 너희는 강도의 소굴을 만드는도다 하시니라

14맹인과 저는 자들이 성전에서 예수께 나아오매 고쳐주시니

15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예수께서 하시는 이상한 일과 또 성전에서 소리 질러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하는 어린이들을 보고 노하여

16예수께 말하되 그들이 하는 말을 듣느냐 예수께서 이르시되 그렇다 어린 아기와 젖먹이들의 입에서 나오는 찬미를 온전하게 하셨나이다 함을 너희가 읽어 본 일이 없느냐 하시고

17그들을 떠나 성 밖으로 베다니에 가서 거기서 유하시니라

18이른 아침에 성으로 들어오실 때에 시장하신지라

19길 가에서 한 무화과나무를 보시고 그리로 가사 잎사귀 밖에 아무 것도 찾지 못하시고 나무에게 이르시되 이제부터 영원토록 네가 열매를 맺지 못하리라 하시니 무화과나무가 곧 마른지라

20제자들이 보고 이상히 여겨 이르되 무화과나무가 어찌하여 곧 말랐나이까

21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가 믿음이 있고 의심하지 아니하면 이 무화과나무에게 된 이런 일만 할 뿐 아니라 이 산더러 들려 바다에 던져지라 하여도 될 것이요

22너희가 기도할 때에 무엇이든지 믿고 구하는 것은 다 받으리라 하시니라

성전을 강도의 소굴로 만든 종교지도자들은 어떤 믿음의 역사도 만들어내지 못한 채 이권에 눈 멀고 무기력하기만 했다. 돈은 신앙의 핵심가치마저 물질적 가치로 바꿔내는 힘이 있다. 주님의 백성은 돈을 사랑치 말고 역동적인 믿음으로 행하여 세상을 변화시켜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