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9일 주일

히브리서 7장 1-10절

1이 멜기세덱은 살렘 왕이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이라 여러 왕을 쳐서 죽이고 돌아오는 아브라함을 만나 복을 빈 자라

2아브라함이 모든 것의 십분의 일을 그에게 나누어 주니라 그 이름을 해석하면 먼저는 의의 왕이요 그 다음은 살렘 왕이니 곧 평강의 왕이요

3아버지도 없고 어머니도 없고 족보도 없고 시작한 날도 없고 생명의 끝도 없어 하나님의 아들과 닮아서 항상 제사장으로 있느니라

4이 사람이 얼마나 높은가를 생각해 보라 조상 아브라함도 노략물 중 십분의 일을 그에게 주었느니라

5레위의 아들들 가운데 제사장의 직분을 받은 자들은 율법을 따라 아브라함의 허리에서 난 자라도 자기 형제인 백성에게서 십분의 일을 취하라는 명령을 받았으나

6레위 족보에 들지 아니한 멜기세덱은 아브라함에게서 십분의 일을 취하고 약속을 받은 그를 위하여 복을 빌었나니

7논란의 여지 없이 낮은 자가 높은 자에게서 축복을 받느니라

8또 여기는 죽을 자들이 십분의 일을 받으나 저기는 산다고 증거를 얻은 자가 받았느니라

9또한 십분의 일을 받는 레위도 아브라함으로 말미암아 십분의 일을 바쳤다고 할 수 있나니

10이는 멜기세덱이 아브라함을 만날 때에 레위는 이미 자기 조상의 허리에 있었음이라

역사는 반복되지 않지만, 시기와 흐름 속에서 본질적인 패턴을 찾을 수 있다. 역사적 사건이 주는 가르침은 오늘을 만들어 가는 재료다. 가속 사회는 선진들이 남긴 공과에 대한 충분한 성찰을 방해한다. 축적된 신앙의 전승을 잊어서도 잃어버려서도 안 된다.

6월 9일 주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멜기세덱이 누구인지 자세히 알아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는 중요한 인물인데 반하여 분명하게 밝혀진 바가 없어 많은 이들이 연구를 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성경을 읽어가는 동안 하나님의 나라와 그 구원의 섭리가 신비하고 놀랍다는 느낌을 감출 수 없는데 이 히브리서 기자는 또 누구길래 이토록 예수님을 소개하는 일에 열정을 가졌을까, 다시 한 번 감탄합니다. 우리는 가만히 앉아서 거져 주시는 말씀을 읽으면서도 이해조차 제대로 못하는 것을 생각할 때, 구원은 은혜로 주시는 것이 맞다고 무릎을 치게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