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6일 금요일

마가복음 3장 1-19절

1예수께서 다시 회당에 들어가시니 한쪽 손 마른 사람이 거기 있는지라

2사람들이 예수를 고발하려 하여 안식일에 그 사람을 고치시는가 주시하고 있거늘

3예수께서 손 마른 사람에게 이르시되 한 가운데에 일어서라 하시고

4그들에게 이르시되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과 악을 행하는 것, 생명을 구하는 것과 죽이는 것, 어느 것이 옳으냐 하시니 그들이 잠잠하거늘

5그들의 마음이 완악함을 탄식하사 노하심으로 그들을 둘러 보시고 그 사람에게 이르시되 네 손을 내밀라 하시니 내밀매 그 손이 회복되었더라

6바리새인들이 나가서 곧 헤롯당과 함께 어떻게 하여 예수를 죽일까 의논하니라

7예수께서 제자들과 함께 바다로 물러가시니 갈릴리에서 큰 무리가 따르며

8유대와 예루살렘과 이두매와 요단 강 건너편과 또 두로와 시돈근처에서 많은 무리가 그가 하신 큰 일을 듣고 나아오는지라

9예수께서 무리가 에워싸 미는 것을 피하기 위하여 작은 배를 대기하도록 제자들에게 명하셨으니

10이는 많은 사람을 고치셨으므로 병으로 고생하는 자들이 예수를 만지고자 하여 몰려왔음이더라

11더러운 귀신들도 어느 때든지 예수를 보면 그 앞에 엎드려 부르짖어 이르되 당신은 하나님의 아들이니이다 하니

12예수께서 자기를 나타내지 말라고 많이 경고하시니라

13또 산에 오르사 자기가 원하는 자들을 부르시니 나아온지라

14이에 열둘을 세우셨으니 이는 자기와 함께 있게 하시고 또 보내사 전도도 하며

15귀신을 내쫓는 권능도 가지게 하려 하심이러라

16이 열둘을 세우셨으니 시몬에게는 베드로란 이름을 더하셨고

17또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와 야고보의 형제 요한이니 이 둘에게는 보아너게 곧 우레의 아들이란 이름을 더하셨으며

18또 안드레와 빌립과 바돌로매와 마태와 도마와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와 및 다대오와 가나나인 시몬이며

19또 가룟 유다니 이는 예수를 판 자더라

예수님 재림하시는 그날까지 빛은 어두움과 함께 있다. 우리가 빛을 선택한다고 어둠과 상관 없는 삶을 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어둠의 방해와 핍박 속에서, 그들의 음모와 유혹 속에서 우리는 빛을 선택하는 것이다. 생명의 빛이 선명하게 환해질수록 죽음의 그림자도 짙을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