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일 목요일

마가복음 13장 14-37절

14멸망의 가증한 것이 서지 못할 곳에 선 것을 보거든 (읽는 자는 깨달을진저) 그 때에 유대에 있는 자들은 산으로 도망할지어다

15지붕 위에 있는 자는 내려가지도 말고 집에 있는 무엇을 가지러 들어가지도 말며

16밭에 있는 자는 겉옷을 가지러 뒤로 돌이키지 말지어다

17그 날에는 아이 밴 자들과 젖먹이는 자들에게 화가 있으리로다

18이 일이 겨울에 일어나지 않도록 기도하라

19이는 그 날들이 환난의 날이 되겠음이라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시초부터 지금까지 이런 환난이 없었고 후에도 없으리라

20만일 주께서 그 날들을 감하지 아니하셨더라면 모든 육체가 구원을 얻지 못할 것이거늘 자기가 택하신 자들을 위하여 그 날들을 감하셨느니라

21그 때에 어떤 사람이 너희에게 말하되 보라 그리스도가 여기 있다 보라 저기 있다 하여도 믿지 말라

22거짓 그리스도들과 거짓 선지자들이 일어나서 이적과 기사를 행하여 할 수만 있으면 택하신 자들을 미혹하려 하리라

23너희는 삼가라 내가 모든 일을 너희에게 미리 말하였노라

24그 때에 그 환난 후 해가 어두워지며 달이 빛을 내지 아니하며

25별들이 하늘에서 떨어지며 하늘에 있는 권능들이 흔들리리라

26그 때에 인자가 구름을 타고 큰 권능과 영광으로 오는 것을 사람들이 보리라

27또 그 때에 그가 천사들을 보내어 자기가 택하신 자들을 땅 끝으로부터 하늘 끝까지 사방에서 모으리라

28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배우라 그 가지가 연하여지고 잎사귀를 내면 여름이 가까운 줄 아나니

29이와 같이 너희가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인자가 가까이 곧 문 앞에 이른 줄 알라

30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노니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 이 일이 다 일어나리라

31천지는 없어지겠으나 내 말은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32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에 있는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33주의하라 깨어 있으라 그 때가 언제인지 알지 못함이라

34가령 사람이 집을 떠나 타국으로 갈 때에 그 종들에게 권한을 주어 각각 사무를 맡기며 문지기에게 깨어 있으라 명함과 같으니

35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집 주인이 언제 올는지 혹 저물 때일는지, 밤중일는지, 닭 울 때일는지, 새벽일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라

36그가 홀연히 와서 너희가 자는 것을 보지 않도록 하라

37깨어 있으라 내가 너희에게 하는 이 말은 모든 사람에게 하는 말이니라 하시니라

종말의 징조를 보게 될 때 우리는 깨어 있어야 한다. 인자가 언제 올진 모르나 반드시 오시기 때문이다. 광명한 낮을 살더라도 낯부끄럽게 행동한다면 그건 밤 같은 인생이요, 침울한 밤과 같은 힘들고 암울한 시간을 지나더라도 등불처럼 깨어 있다면 그는 주를 만나게 될 것이다.

4월 2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인자가 가까이 문 앞에 이른 줄을 알겠습니다. 없어지지 않을 하나님의 말씀이 그렇게 말씀하셨고, 그 때가 언제인지 알지 못하므로 깨어있으라 하셨습니다. COVID-19 때문에 온 세상이 시끄럽고 불안한데도, 교회 문도 못 열게 하는 하나님께 도대체 이게 무슨짓인지 물어보세요, 하며 겁 없이 내뱉는 말을 듣고 까무러칠 뻔 하였습니다. 세상은 너나 없이 너무나 악한데 하나님께서는 언제까지 참으실건지 두려운 생각이 듭니다. 세상이 악해질 수록 성령으로 기도하기란 더욱 어려워 질 것입니다. 성령이 허락된 오늘, 하나님께서는 나의 회개함과 도고의 기도를 기다리고 계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생각도, 행동도 절제하고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는 지혜가 있기를 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