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0일 금요일

마가복음 15장 16-32절

16군인들이 예수를 끌고 브라이도리온이라는 뜰 안으로 들어가서 온 군대를 모으고

17예수에게 자색 옷을 입히고 가시관을 엮어 씌우고

18경례하여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고

19갈대로 그의 머리를 치며 침을 뱉으며 꿇어 절하더라

20희롱을 다 한 후 자색 옷을 벗기고 도로 그의 옷을 입히고 십자가에 못 박으려고 끌고 나가니라

21마침 알렉산더와 루포의 아버지인 구레네 사람 시몬이 시골로부터 와서 지나가는데 그들이 그를 억지로 같이 가게 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우고

22예수를 끌고 골고다라 하는 곳(번역하면 해골의 곳)에 이르러

23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었으나 예수께서 받지 아니하시니라

24십자가에 못 박고 그 옷을 나눌새 누가 어느 것을 가질까 하여 제비를 뽑더라

25때가 제삼시가 되어 십자가에 못 박으니라

26그 위에 있는 죄패에 유대인의 왕이라 썼고

27강도 둘을 예수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으니 하나는 그의 우편에, 하나는 좌편에 있더라

28(없음)

29지나가는 자들은 자기 머리를 흔들며 예수를 모욕하여 이르되 아하 성전을 헐고 사흘에 짓는다는 자여

30네가 너를 구원하여 십자가에서 내려오라 하고

31그와 같이 대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함께 희롱하며 서로 말하되 그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도다

32이스라엘의 왕 그리스도가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우리가 보고 믿게 할지어다 하며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자들도 예수를 욕하더라

배경이해

예수님의 처형 장면에 등장하는 로마 군인들을 로마인으로 생각 할 필요가 없다. 사실 이들은 로마의 주력 부대 소속의 군인들이라기 보다는 주로 팔레스틴 주변에 있었던 사람들로 구성된 병력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이들은 주로 시리아나 가이사랴 등 팔레스틴 주변의 나라에 속해 있던 사람들이었다. 이들은 주로 유대인들에게 좋지 않은 감정을 가진 자들이 많았는데, 이러한 상황에서 유대인의 왕이라는 타이틀로 자신들에게 넘겨진 유대인 예수님을 공개적으로 조롱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묵상

예수님은 로마 용병들에게 끌려 다니며 수치를 당한다. 그들은 예수님에게 자색 옷을 입히고 가시관을 엮어 씌우고 왕에게 인사하듯 절한다. 갈대로 머리를 치고 침을 뱉는다. 하지만 그 순간 예수님은 유대인의 왕으로서 대접받았을 뿐 아니라, 앞으로 받을 영광까지 미리 받으셨다. 고난을 받는 중에 하나님은 아들 예수님에게 이미 그가 영광의 길을 걷고 있다는 것을 알려 주셨다. 그리스도인이 고난을 받는 순간은 모든 믿음이 수포로 돌아가는 순간이 아니라, 그 믿음이 입증되는 순간이어야 한다.

과연 우리가 예수님처럼 살기 위해 고난 받는 순간이 얼마나 있는가? 예수님이 받으신 고난은 그가 진짜 예수 그리스도이셨기 때문이다. 우리가 진짜 그리스도인이기에 받는 고난은 무엇인가? 고난을 피하실 수 있는 분이 주님이셨지만 만인의 구주가 되시기 위해 고난과 죽음을 당하신 것처럼, 우리도… 힘든 일을 피할 수 있는 상황이 많지만, 진정한 그리스도인이 되기 위해 일부러 힘든 상황으로 들어가는 것이 진짜 옳은 것 아닐까?

진정한 은혜는, 이미 나에게 있는 주님의 힘을 사용할 때 깨달아지는 것이다.

4월 10일 금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편안함에 안주 하고 싶어 하는 제 모습과 나와 같은 죄인 때문에 고난으로 뛰어드신 예수님을 보며 주님을 닮은 모습이 하나 없는 저를 더 뚜렷이 발견합니다.
    그런 나를 더 발견하기 위해 나를 적나라하게 비추어 주시는 말씀을 더욱 바라보기 원합니다.
    그리고 다시 새롭게 하시며 담대하게 하시는 예수님께 더욱 가까이 가는 진짜 편안함에 안주하기 원합니다…

  •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히심니다. 그 과정 속에 사람들이 예수님 머리를 치며 침을 뱉는등 희롱을 합니다. 정말 대꾸 한마디 안하시면서 모든 모욕을 당하십니다. 이 순간에 예수님의 마음속으로 들어가 봅니다. 세상을 향해 저주하고 한탄하시며 욕하시는 예수님은 아니셨으리라 생각합니다. 반면에 하나님 앞에 기도하고, 감사하고, 찬송을 부르는 마음이셨으리라 생각합니다. 오늘 성 금요일 하루 만이라도 세상의 부정적이고 힘든 일들로 인해 마음 쓰지 않고 묵묵히 삼키며 오직 하나님만 찾는 예수님 마음을 실천해 볼까합니다. 잠언 말씀입니다. “무릇 지킬만한 것보다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