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7일 목요일

시편 7편 1-17절

1여호와 내 하나님이여 내가 주께 피하오니 나를 쫓아오는 모든 자들에게서 나를 구원하여 내소서

2건져낼 자가 없으면 그들이 사자 같이 나를 찢고 뜯을까 하나이다

3여호와 내 하나님이여 내가 이런 일을 행하였거나 내 손에 죄악이 있거나

4화친한 자를 악으로 갚았거나 내 대적에게서 까닭 없이 빼앗았거든

5원수가 나의 영혼을 쫓아 잡아 내 생명을 땅에 짓밟게 하고 내 영광을 먼지 속에 살게 하소서 (셀라)

6여호와여 진노로 일어나사 내 대적들의 노를 막으시며 나를 위하여 깨소서 주께서 심판을 명령하셨나이다

7민족들의 모임이 주를 두르게 하시고 그 위 높은 자리에 돌아오소서

8여호와께서 만민에게 심판을 행하시오니 여호와여 나의 의와 나의 성실함을 따라 나를 심판하소서

9악인의 악을 끊고 의인을 세우소서 의로우신 하나님이 사람의 마음과 양심을 감찰하시나이다

10나의 방패는 마음이 정직한 자를 구원하시는 하나님께 있도다

11하나님은 의로우신 재판장이심이여 매일 분노하시는 하나님이시로다

12사람이 회개하지 아니하면 그가 그의 칼을 가심이여 그의 활을 이미 당기어 예비하셨도다

13죽일 도구를 또한 예비하심이여 그가 만든 화살은 불화살들이로다

14악인이 죄악을 낳음이여 재앙을 배어 거짓을 낳았도다

15그가 웅덩이를 파 만듦이여 제가 만든 함정에 빠졌도다

16그의 재앙은 자기 머리로 돌아가고 그의 포악은 자기 정수리에 내리리로다

17내가 여호와께 그의 의를 따라 감사함이여 지존하신 여호와의 이름을 찬양하리로다

하나님의 낯을 볼 수 없는 사람은 그분이 공정한 재판장이라는 사실이 부담스럽기만 하다. 하지만 주님 앞에 결백하면 나는 아직 썩지 않았다고 자신을 변호할 뿐 아니라, 주님도 썩지 않았다고 변호해주실 것이다. 그리고 정말 썩은 나무를 도려낼 것이다. 

5월 7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하나님은 사람의 마음과 양심을 감찰하십니다. 그것이 제게는 얼마나 복된 말씀인지 모르겠습니다. 내 마음과 생각을 아시는 하나님께서는 인생을 불쌍히 여기시며 은혜로 구속하시고, 죄를 따져 묻는 자 앞에서도 항상 내 편이 되어주실 것입니다. 하나님께 피할 길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내 입술이 지존하신 그 이름을 찬양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