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0일 토요일

고린도전서 12장 12-31절

 

12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의 지체가 많으나 한 임과 같이 그리스도도 그러하니라

13우리가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다 한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 한 이 되었고 또 다 한 성령을 마시게 하셨느니라

14은 한 지체뿐만 아니요 여럿이니

15만일 발이 이르되 나는 손이 아니니 에 붙지 아니하였다 할지라도 이로써 에 붙지 아니한 것이 아니요

16또 귀가 이르되 나는 눈이 아니니 에 붙지 아니하였다 할지라도 이로써 에 붙지 아니한 것이 아니니

17만일 온 이 눈이면 듣는 곳은 어디며 온 이 듣는 곳이면 냄새 맡는 곳은 어디냐

18그러나 이제 하나님이 그 원하시는 대로 지체를 각각 에 두셨으니

19만일 다 한 지체뿐이면 은 어디냐

20이제 지체는 많으나 은 하나라

21눈이 손더러 내가 너를 쓸 데가 없다 하거나 또한 머리가 발더러 내가 너를 쓸 데가 없다 하지 못하리라

22그뿐 아니라 더 약하게 보이는 의 지체가 도리어 요긴하고

23우리가 의 덜 귀히 여기는 그것들을 더욱 귀한 것들로 입혀 주며 우리의 아름답지 못한 지체는 더욱 아름다운 것을 얻느니라 그런즉

24우리의 아름다운 지체는 그럴 필요가 없느니라 오직 하나님이 을 고르게 하여 부족한 지체에게 귀중함을 더하사

25 가운데서 분쟁이 없고 오직 여러 지체가 서로 같이 돌보게 하셨느니라

26만일 한 지체가 고통을 받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고통을 받고 한 지체가 영광을 얻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즐거워하느니라

27너희는 그리스도의 이요 지체의 각 부분이라

28하나님이 교회 중에 몇을 세우셨으니 첫째는 사도요 둘째는 선지자요 셋째는 교사요 그 다음은 능력을 행하는 자요 그 다음은  고치는 은사와 서로 돕는 것과 다스리는 것과 각종 방언을 말하는 것이라

29다 사도이겠느냐 다 선지자이겠느냐 다 교사이겠느냐 다 능력을 행하는 자이겠느냐

30다  고치는 은사를 가진 자이겠느냐 다 방언을 말하는 자이겠느냐 다 통역하는 자이겠느냐

31너희는 더욱 큰 은사를 사모하라 내가 또한 가장 좋은 길을 너희에게 보이리라

다름이 다툼의 이유가 될 수 없다. 지체가 다양하기에 몸이 제대로 기능하는 것이다. 저마다 하나님이 두신 존재 이유가 있다. 그러니 비교해선 안 된다. 지체를 빛나게, 은사를 은사되게, 교회를 교회되게 하는 것은 모든 사람에게 같은 것을 주는 평등이 아니다. 다툼을 포용하는 사랑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