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5일 금요일

창세기 50장 15-26절

 

15요셉의 형제들이 그들의 아버지가 죽었음을 보고 말하되 요셉이 혹시 우리를 미워하여 우리가 그에게 행한 모든 악을 다 갚지나 아니할까 하고

16요셉에게 말을 전하여 이르되 당신의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명령하여 이르시기를

17너희는 이같이 요셉에게 이르라 네 형들이 네게 악을 행하였을지라도 이제 바라건대 그들의 허물과 죄를 용서하라 하셨나니 당신 아버지의 하나님의 종들인 우리 죄를 이제 용서하소서 하매 요셉이 그들이 그에게 하는 말을 들을 때에 울었더라

18그의 형들이 또 친히 와서 요셉의 앞에 엎드려 이르되 우리는 당신의 종들이니이다

19요셉이 그들에게 이르되 두려워하지 마소서 내가 하나님을 대신하리이까

20당신들은 나를 해하려 하였으나 하나님은 그것을 선으로 바꾸사 오늘과 같이 많은 백성의 생명을 구원하게 하시려 하셨나니

21당신들은 두려워하지 마소서 내가 당신들과 당신들의 자녀를 기르리이다 하고 그들을 간곡한 말로 위로하였더라

22요셉이 그의 아버지의 가족과 함께 애굽에 거주하여 백십 세를 살며

23에브라임의 자손 삼대를 보았으며 므낫세의 아들 마길의 아들들도 요셉의 슬하에서 양육되었더라

24요셉이 그의 형제들에게 이르되 나는 죽을 것이나 하나님이 당신들을 돌보시고 당신들을 이 땅에서 인도하여 내사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에게 맹세하신 땅에 이르게 하시리라 하고

25요셉이 또 이스라엘 자손에게 맹세시켜 이르기를 하나님이 반드시 당신들을 돌보시리니 당신들은 여기서 내 해골을 메고 올라가겠다 하라 하였더라

26요셉이 백십 세에 죽으매 그들이 그의 에 향 재료를 넣고 애굽에서 입관하였더라

하나님은 요셉을 젊은 날에는 숱한 고난과 시련으로 연단하셨지만, 노년엔 더없이 복되고 평안하게 하셨다. 하나님은 신실한 믿음으로 응답하여 사는 종을 결코 버리거나 외면하지 않으신다. 고난과 시련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 선하시고 신실하신 하나님을 믿고 견디어내자.

 

요셉은 후손들에게, 하나님이 돌보시고, 언젠가 약속하신 땅에 이르게 하실 것이라는 확신을 전한다. 그때 자신의 유골를 메고 나갈 것을 맹세시킨다. 그는 영광스럽고 복된 나라를 주실 것이라는 소망을 후손에게 남겨주었다. 무엇에 이끌려 사는가? 소망이 삶을 견인하게 하라.

9월 25일 금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오늘 말씀 15절 – 17절을 묵상하면서 나의 모습과 하나님의 마음을 봅니다. 내가 지었던 어떤 죄들은 그 무게가 너무 무거워 하나님께 계속 반복해서 용서를 구하고 있는 나의 모습을 보시며 믿음 약한 나를 향한 하나님의 측은한 마음의 눈길을 느낍니다. 다시 한번 하나님께 고백합니다. “나는 죄인입니다. 주님의 긍휼을 구합니다. 그리고 구원을 주심 고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