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9일 목요일

역대하 16장 1-14절

 

1아사 왕 제삼십육년에 이스라엘 왕 바아사가 유다를 치러 올라와서 라마를 건축하여 사람을 유다 왕 아사에게 왕래하지 못하게 하려 한지라

2아사가 여호와의 전 곳간과 왕궁 곳간의 은금을 내어다가 다메섹에 사는 아람 왕 하닷에게 보내며 이르되

3내 아버지와 당신의 아버지 사이에와 같이 나와 당신 사이에 약조하자 내가 당신에게 은금을 보내노니 와서 이스라엘 왕 바아사와 세운 약조를 깨뜨려 그가 나를 떠나게 하라 하매

4하닷이 아사 왕의 말을 듣고 그의 군대 지휘관들을 보내어 이스라엘 성읍들을 치되 이욘과 단과 아벨마임과 납달리의 모든 국고성들을 쳤더니

5바아사가 듣고 라마 건축하는 일을 포기하고 그 공사를 그친지라

6아사 왕이 온 유다 무리를 거느리고 바아사가 라마를 건축하던 돌과 재목을 운반하여다가 게바와 미스바를 건축하였더라

7그 때에 선견자 하나니가 유다 왕 아사에게 나와서 그에게 이르되 왕이 아람 왕을 의지하고 왕의 하나님 여호와를 의지하지 아니하였으므로 아람 왕의 군대가 왕의 손에서 벗어났나이다

8구스 사람과 룹 사람의 군대가 크지 아니하며 말과 병거가 심히 많지 아니하더이까 그러나 왕이 여호와를 의지하였으므로 여호와께서 왕의 손에 넘기셨나이다

9여호와의 눈은 온 땅을 두루 감찰하사 전심으로 자기에게 향하는 자들을 위하여 능력을 베푸시나니 이 일은 왕이 망령되이 행하였은즉 이 후부터는 왕에게 전쟁이 있으리이다 하매

10아사가 노하여 선견자를 옥에 가두었으니 이는 그의 말에 크게 노하였음이며 그 때에 아사가 또 백성 중에서 몇 사람을 학대하였더라

11아사의 처음부터 끝까지의 행적은 유다와 이스라엘 열왕기에 기록되니라

12아사가 왕이 된 지 삼십구 년에 그의 발이 병들어 매우 위독했으나 병이 있을 때에 그가 여호와께 구하지 아니하고 의원들에게 구하였더라

13아사가 왕위에 있은 지 사십일 년 후에 죽어 그의 조상들과 함께 누우매

14다윗 성에 자기를 위하여 파 두었던 묘실에 무리가 장사하되 그의 시체를 법대로 만든 각양 향 재료를 가득히 채운 상에 두고 또 그것을 위하여 많이 분향하였더라

아사의 추락은 충격을 준다. 그것도 여러 차례 기회를 주셨는데도 끝까지 하나님께 돌아오지 않을 만큼 그의 말년이 캄캄한 흑암이고 욕망의 감옥에 갇힌 삶으로 끝났다는 사실이 놀랍고 두렵다. 오늘 가로막힌 일, 어긋난 관계, 거절당한 계획 같은 것은 주님이 주시는 기회 아닐까?

끝까지 잘 하기가 이렇게 어려운가? 인생의 끝이 가까올수록 인간의 한계를 알고 주님만을 더욱 의지하기가 이렇게도 힘든 것인가? 아사의 말년을 보면서 믿음을 끝까지 유지하며 믿음의 달음질을 마침내 완수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나 스스로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