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5일 화요일

마태복음 5장 20절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의가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결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예수님은 극단적인 표현을 잘 사용하셨다. 정확한 의미를 강조하며 전달하기 위함이다. 천국에는 예수를 구주로 믿는 자들이 들어간다. 우리 주님의 무한하신 사랑이요 은혜이다. 이 사랑을 믿고 사는 사람들은 주님과의 관계로 인하여 엄청난 특권을 누리게 되어있다. 주님과의 인격적인 관계로 인한 자연스런 삶의 개혁이다. 어렵고 힘든 것이지만, 기적 같은 평안을 누린다. 주님의 마음이 충만하기에 그렇다. 이 특별한 삶에는 남에게 드러나지 않는 기이한 증거가 있다. 마음이 주님을 항상 찾는다는 것이다.

율법의 준수가 하나님을 기쁘게 해드리는 유일한 증거의 기준처럼 살던 시대에 서기관과 바리새인은 최고의 경건한 사람들이었다. 철저하게 율법을 지켰기 때문이다. 하지만 예수님은 그들을 칭찬하지 않으셨다. 그들의 문제가 무엇이었나? 하나님의 마음이 그들 안에는 없었기 때문이다. 마음도 없는데, 시키는 데로 한 것이다. 도대체 왜? 그렇게 해야 인생에 볕이 있기 때문에… 사람이 만든 역사 안에 갇혀버린 완벽주의자들이었다.

서기관과 바리새인들이 철저히 지켜냈던 율법은 그 율법 그 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율법을 통한 하나님의 마음을 읽고 그 마음을 품는 것이 더욱 중요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당신의 마음을 품으라고 말씀하셨다. 그 마음을 우리가 품으면 우리의 의는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탁월해질 것이다. 그것이 바로 주님의 형상 회복이다. 여기에 집중하는 우리가 되길 축복한다.

 

1월 5일 화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목사님 이렇게 영상까지 제작 하시고 친절히 설명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마태복음 5장 마지막 구절에 눈이 갑니다.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 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 영어로는 “Be perfect.”라고 되어 있더군요. 예수님이 마태복음 5장 20절에서 단순히 행동 뿐 아니라 마음가짐까지 가져가시는 것 그리고 온전 하라 하시는 것을 보면 정말 그것들을 이룰 수 없는 인간들에게는 절망적인 소식 같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우리가 살 수 없는 완벽한 삶을 대신 사시고 대신 죽으심으로 우리의 완벽한 의가 되셨으니 얼마나 안도와 감사가 되는지 모릅니다. 주님에게 붙어 있어 목사님이 말씀하신대로 주님의 마음을 배우고 그것이 행동으로 또한 나타나 사람들을 끊임 없이 용서하고 그 입장에서 생각하길 바랍니다. 나 또한 그리스도께서 완전히 용서하셨기에 저도 용서하기 원합니다. 이제 예수님이 주신 힘으로 주님의 마음을 품고 선과 사랑을 말뿐 그리고 모양 뿐 아닌 행동으로 나타내는 멋진 그리스도인 되는 저와 우리 생명샘 되기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너무나 멋진 말씀 감사합니다!

  • “하지만 예수님께서 우리가 살 수 없는 완벽한 삶을 대신 사시고 대신 죽으심으로 우리의 완벽한 의가 되셨으니”
    정말 멋있는 말이다! 대현 형제답다. 그리고 감사의 마음 전해 주니 더욱이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큰 힘이 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