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3일 수요일

창셋기 2장 16-17절

16 여호와 하나님이 그 사람에게 명하여 이르시되 동산 각종 나무의 열매는 네가 임의로 먹되

17 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반드시 죽으리라 하시니라

우리에게는 두 가지 자유가 있다. 하나는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자유가 있고, 다른 하나는 좋지 않은 것을 선택하지 않는 자유가 있다. 첫번째의 자유는 다양한 것 중에 잘 선택해야 하는 민감한 것이 아니라, 다양하게 자기가 좋은대로 즐기면 되는 것이다. 남이 남을 평가절하 할 수 없고, 서로 잘잘못을 지적할 수 없다. 어느 것을 즐겨도 무방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두번째의 자유는 극적이고 결정적인 자유이다. 이 자유의 선택과 즐김은 책임을 요하는 것이다. 악한 것과 선한 것에 대한 선택의 자유이다. 악을 택하면 그것에 준하는 책임이 뒤따르고 선을 택하면 그것에 상응하는 또 다른 선물이 있다. 

우리는 부패한 죄성을 안고 살고 있지만,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자유의 법은 여전히 갖고 있다. 이것을 우리 교회가 잘 묵상하고 건강하게 적용하여 서로 순종하여 연합해야 할 것이다. 

임의로 먹고 즐길 수 있는 것에 대하여 개인이 좋아하는 취향을 강조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남이 즐기고 있는 것에 대해 참조하고 함께 나눌지언정, 비교하며 가슴 아파할 아무런 이유도 없다. 내가 나를 즐기며, 즐길 수 있는 현실에 감사하기 위해 노력하자. 이것이야말로 자유다. 하나님이 주신 끝 없는 자유다.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동의하는 자연법이 있다. 살인하는 자를 그 어떤 누구가 자유를 즐기는 자로 변호할 것인가. 남을 속이는 것에 양심을 잃어버린 자를 자유를 즐기는 자라 어느 누가 말할 수 있는가. 그렇다 우리 모두에게는 해서는 안 될 것에 대한 설득력 있는 한계가 있다. 이 자유는 엄중한 것이며 고상하고 존귀한 자유다. 우리는 자주 이 자유를 회색지대에 놓고 버릴 때가 많다. 공개되지 않으면, 괜찮다. 바로 발람의 자유(?)이다. 이러한 위험에서 자유할 수 있는 힘을 말씀이 우리에게 공급한다.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자유에 감사하자. 죄의 힘에 자유할 수 있는, 말씀의 힘으로 더욱 성숙한 자유인이 될 수 있기를 축복한다. 

1월 13일 수요일”에 대한 8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