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7일 수요일

유다서 1장 21절

하나님의 사랑 안에서 자신을 지키며 영생에 이르도록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긍휼을 기다리라

 

정말 멋 있는 말이다. “자신을 지키다”… 자신의 무엇을 지키라고 유다는 부탁을 했을까? 물질, 명예 혹은 자존심? 이런 유의 것들이 아닌 것쯤은 우리 모두가 안다. 바로 이것이 우리의 문제다. 말씀이 말하는 표면에 들어나 있는 흑백의 논리는 너무 잘 아는데… 거기까지다. 심지어 그렇다면, 무엇을 지키라고 하는 지에 대해 누군가 물어본다면, 어느 정도의 그럴듯한 답은 머리 속에 그릴 수 있다. 정말 여기까지다. 이것이 우리의 문제다. 

우리 모두는 영원한 생명을 주실 구원주, 예수님을 소망하며 산다. 주님의 자비와 긍휼은 우리 구원을 이룰 근거요 이유이다. 우리가 이 놀라운 은혜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믿는다면, 하나님의 사랑을 연습하며 자신을 그 안에서 지켜내야 한다. 사랑이 아닌 다른 것으로부터 우리 자신을 보호하고 돌보야 한다. 누구보다 강해야 하며, 공격적이어야 자신을 지켜낼 수 있다. ‘사랑’이라는 것에 추상적이고 ‘유연’한 접근이 있다면, 고전 13장을 다시 묵상하며 읽기를 권면한다. 말씀, 능력, 사역… 이런 것들이 사랑 없이 진행된다면 그것들은 더 이상 교회가 아닌 것이다. 사랑은 받는 것도 있지만 주어야 하는 것도 사랑이다. 받는 사랑은 하나님에게 충분히 받았으니 이제는 주어야 한다. 그것이 자신을 지키는 것이며, 예수를 기다리는 것이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고질적인 문제를 문제라 인정하고 풀기 위해 노력하는 교회 되길 축복한다. 

 

1월 27일 수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고린더전서 13 장 말씀 처럼 무례히 행하지 않고, 나의 유익을 쫓지 않고, 성내지 않으며, 악한 것을 생각하지 않고, 불의를 기뻐하지 않고, 진리와 함께 기뻐하고, 모든 것을 참으며, 믿으며, 바라며, 견디려고 노력하고 더 사랑다운 사랑을 하는 제가 되기 원합니다. 나의 악함을 아심에도 그리고 내가 하나님의 적이었을 때 저를 먼저 사랑해 주신 하나님. 주님이 하신 사랑을 닮아가게 하시고 나의 형제, 자매, 부모님과 이웃을 사랑하는 제가 되게 해주세요.

  • 하나님의 사랑안에서 내 자신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사랑 안에서 못 나가게 하고, 밖에서 들어오려는 거짓된 더러운 것들에 오염되지 않도록 정말 부지런하겠습니다. 주님, 도와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