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0일 토요일

시편 119편 116절

주의 말씀대로 나를 붙들어 살게 하시고 내 소망이 부끄럽지 않게 하소서

 

가장 인간다운 삶은 기도하는 것이다. 혼자는 외롭고 무력할 수 밖에 없음을 고백하는 겸손의 태도이다. 뿐만 아니라, 우리를 만드신 이의 존재와 일함심을 믿는 가장 적극적인 고백이기도 하다. 다시 말해, 우리가 만약 기도하고 있다면, 우리의 연약함을 인정하며 하나님의 능력을 의지하는 귀한 믿음의 사람들이다. 

하지만 이렇게 결론내리기에 위험한 것이 한 가지 있다. 누구를 위해 기도하느냐이다. 참으로 어렵고 힘든 문제이지만 우리 모두 이 문제를 극복하길 축복한다. 아마도 극복하기 위해 남은 인생을 사는 지도 모르겠다. 우리를 위해 하나님의 영광이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있기에, 기도는 힘들다. 하나님의 사랑과 영광스런 구원의 섭리에 몰두해 보라. 우리의 모든 필요를 채우시는 ‘하나님의 이미 하셨음’에 대하여 확신을 주신다. 우리의 원함이 충분하게 이루어지지 않을 때, 우리는 또 다른 전쟁을 해야 한다. 

바로 그것이 다시 말씀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다시 훈련하고 회복하기를 간절히 원한다.

주님의 말씀에서 떠나지 않게 도와 주세요. 삶에 대한 올바른 확신과 포기와 그리고 소망이 함께 회복되게 해 주세요. 가슴으로 소망하는 모든 것이 거짓이 아님이 증명되게 해 주세요.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시 119:109 나의 생명이 항상 위기에 있사오나 나는 주의 법을 잊지 아니하나이다

1월 30일 토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가장 인간다운 삶은 기도하는 것이다.” 생각하게 만드는 문장입니다. 기도함에 대하여 하나님 그리고 나의 관점에서 묵상해 봅니다. 하나님에 대한 지식이 많이 부족함을 느끼면서 하나님에 대한 공부를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