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5일 금요일

요한복음 3장 19절

그 정죄는 이것이니 곧 이 세상에 왔으되 사람들이 자기 행위가 악하므로 보다 어둠을 더 사랑한 것이니라

 

우리 주님께서 이 세상에 오신 것은 심판과 정죄를 위함이 아니라 구원을 위함이다. 파멸과 죽음을 주기 위해서가 아니라 살리기 위함이다. 그대로 나누면 다 죽기에 살리러 오신 것이다. 죽어야 마땅한데 주님 때문에 살 수 있는 것이다. 아니, 영원한 죽음을 향해 남아 있는 죽음의 삶을 살던 우리에게 구원을 베푸러 오신 것이다. 그러니 어떤 의미에서는 이 세상을 향한 심판과 정죄와 저주는 이미 정해진 바를 확정하는 것에 불과하다. 우리는 주님이 주신 믿음으로 특별한 구원의 은혜를 이루어 가고 있다. 때문에 우리가 드려야 할 찬송은 절대적 가치가 있는 예배인 것이다. 그냥 나두면 외롭고 비참하게 죽어갈 문둥병 환자가 고침을 받고, 도저히 그대로 돌아갈 수 없어 다시 주님께 감사의 모습을 보이고 싶어 하는 심정… 바로 이 마음이 우리의 것이어야 한다. 

세상의 죄는 너무 악해서 예수께로 오면 다 들통날까봐 어둠을 사랑한다.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자신의 악함을 인정은 하지만 드러내기 두렵고, 밝히 밝혀진 후가 창피하고, 또 다른 어떤 벌이 있을까 비겁한 의심도 있으리라. 물론 이것은 예수 안에 있지 않은 생명을 일컬음이다. 하지만 니고데모에게 핵심적인 가르침을 주신 주님의 심정을 헤아린다면, 우리 또한 한번 더 묵상할 것이 있을 듯… 이렇게 권면해 드린다.

자아성찰에 게으른 우리의 마음을 주시하기 바란다. 우리 안에서 역사하는 사탄의 영을 잊지 말자. 말씀의 빛이 우리를 감싸 안을 때마다 우리는 앞으로 나아갈 필요가 있다. 회개하며, 우리의 죄악됨을 주님 앞에서 아뢰는 훈련에 인색하지 말자. 우리의 행위가 악할 때 빛으로 나아가면 주님은 반드시 말씀하실 것이다. 우리는 깨끗하다고… 결국 우리는 또 다른 감사의 찬양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하나님 안에서 행한 것임을… 

진리를 따르는 자는 으로 오나니 이는 그 행위가 하나님 안에서 행한 것임을 나타내려 함이라 하시니라 (요 3:21)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