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30일 수요일

 

출애굽기 3장 5절

 

하나님이 이르시되 이리로 가까이 오지 말라 네가 선 곳은 거룩한 땅이니 네 발에서 신을 벗으라

 

모세를 부르시는 하나님의 말씀이다. 

하나님께서는 모세가 일상의 일을 하고 있을 때에 부르셨다. 이스라엘 민족을 구하는 엄청난 일을 위한 부르심은 평상의 일을 하는 일터에서 이루어졌다. 우리가 하나님을 만나고 매순간 하나님의 임재를 확신하며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 살아가는 부름심의 회복은 우리의 일상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이것이 곧 예배요 삶의 제사다. 구원의 부르심과 구원 받은 백성으로서의 삶의 사명은 분명 우리의 특별한 사건이요 극적인 일들의 연속이다. 하지만 그것은 모두가 우리의 지극히 평범한 삶 속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우리가 아플 때이고 힘들어 할 때이며 심지어 괴로와 할 때이다. 뿐만 아니라 모세처럼 화려했던 과거의 인생을 잊고 평범한 하루하루를 살 때이다. 피곤할 때에 우리의 부르심을 회복하며 진정한 자부심을 돌이키자. 

모세에게 신을 벗으라고 말씀하신 것은 거룩을 강조하신 것이다. 죄인들이 하나님에게 감히 근접할 수 없음을 말씀하심과 동시에 하나님의 거룩을 덧입은 하나님의 사람임을 말씀하신다. 구별된 신분으로 사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가. 우리의 거룩한 정체성을 묵상할 때마다 우리는 힘이 나고 신이 난다. 오늘 하루는 또 어떻게 멋 있는 시간들을 창조해낼까! 생각만 해도 가슴이 뛰는 우리의 일상이다. 

세상의 것들에 필요 이상으로 집착 또는 집중하지 말자. 부르심의 거룩함을 갉아먹을 뿐이다. 삶의 거룩한 지혜는 우리 안에 이미 충만하다. 우리의 양심은 우리 속에서 끊임 없이 이야기 한다. 우리의 가슴을 주관하고 계시는 주님의 은혜에 항상 귀를 기울이며 거룩한 부르심을 일상에서 늘 회복하며 다시 뿌려내는 우리 모두가 되길 소원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