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0일 수요일

 

야고보서 5장 7-8절

7. 그러므로 형제들아 주께서 강림하시기까지 길이 참으라 보라 농부가 땅에서 나는 귀한 열매를 바라고 길이 참아 이른 비와 늦은 비를 기다리나니

8. 너희도 길이 참고 마음을 굳건하게 하라 주의 강림이 가까우니라

잘 참고 기다리는 방법은 ‘마음을 지키는 것’이다. 마음을 굳건하고 단단하게 지켜야 한다. 마음을 지킨다는 것은 기다리면서 다른 이들을 원망하지 않는 것이다. 사람은 기다림이 길어지면 옆 사람을 탓하기 시작한다. 원망과 불평이 나온다. 해결되지 않는 이유를 자신에게서 찾기보다 자꾸 상대방에게서 찾으려고 한다. 하지만 지혜로운 사람은 원망이 나오려 할 때 먼저 하나님의 약속을 붙든다. 약속을 붙들면 소망이 생긴다. 마음을 지킨다는 것은 오늘 내가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하는 것이다. 농부가 길이 참으며 거름 주고 잡초를 제거하는 기본적인 일에 충실할 때 마침내 좋은 열매를 맺는다.

인내하는 자가 복되다는 예로 욥을 들 수 있다. 욥은 의인이었지만 가족과 소유를 다 잃고 태어난 날을 저주할 만큼 고난을 겪었다. 하지만, 끝까지 인내했을 때 주가 주신 결말을 보았다. ‘결말’은  ‘종료 시점, 목적지’를 의미한다, 그 고난이 반드시 끝나는 시점이 온다는 것이다. 가장 선한 열매를 맛보는 날이 오리라는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