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6일 목요일

 

주님께서 가르쳐 주신 기도에 관한 귀한 글 연재 드립니다. 주기도문을 다시 한번 묵상하고 공부할 수 있는 귀한 기회가 되길 바랍니다. 

 

시대를 초월한 기도문

 

기도의 내용은 사람에 따라, 상황에 따라 굉장히 다양할 것이다. 그런데 예수님은 모든 사람이 시대를 초월해 항상 해야 할 기도를 알려주셨다. 이 기도에는 주님이 가르치고자 하시는 진액이 다 들어 있다. 주기도문을 하나하나 살펴보면 그 속에 주님의 모든 가르침과 교훈이 집약되어 있음을 발견하게 되는 것이다.

 

주기도문은 크게 두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하나님에 관한 기도가 한 부분이고, 사람에 관한 기도가 또 한 부분이다. 전반부의 기도는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라는 부름으로 시작하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나라가 임하시오며”, “뜻이 하늘에서처럼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의 세 가지 기도로 이어진다. 이 세 가지는 다 하나님과 관련된 기도 제목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죄를 용서하게 해 주시고”,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고 악에서 건지소서”로 이어지는 후반부는 사람에 관한 기도 제목에 해당한다. 이렇게 주기도문은 크게 두 부분으로 나눌 수 있고, 두 부분에 들어 있는 개별 기도를 다 합하면 총 여섯 가지가 된다. 사람에 관한 기도 제목 중에서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고”와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를 두 가지로 본다면 일곱 가지가 될 것이다.

 

이 여섯 혹은 일곱 가지 기도 제목을 하나씩 깊이 마음을 담아 묵상하면서 기도하면, 기도가 잘 안될 때도 기도의 문이 열린다. 정말 너무나 소중한 기도 제목이다. 우리는 이 주기도문을 단순히 일곱 가지 기도 제목의 나열로 보아서는 안 된다. 이 기도 제목들은 서로 긴밀히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는 주기도문에 나타난 여섯 가지 혹은 일곱 가지를 늘 잊지 말고 기도해야 하면서 동시에 이 여섯 혹은 일곱 가지 기도 제목을 하나로 묶어 주는 핵심 제목을 깨달아야 한다. 이 여섯 혹은 일곱 가지 제목이 결국 무엇을 구하라고 하는지 알아야 한다는 말이다. 우리가 매일 그리고 평생 구해야 할 제목을 알려주신 모범 기도문인 주기도문에 담긴 핵심 간구 제목을 알아야 예수님이 우리에게 가르친 기도를 바로 깨닫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을 알 때 신구약 성경을 관통하는 흐름이 보이고, 우리가 믿는 기독교 신앙의 수준과 깊이가 보이는 것이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 초월과 내재

 

먼저 “하늘에 계신 우리아버지여”로 기도를 시작한다. 여기서 ‘하늘’은 천국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이 하늘은 하나님과 인간의 차이를 말하기 위해서 쓰신 것이다. 인간은 땅에 있고, 하나님은 하늘에 계시다. 하나님은 절대자이시고, 인간은 유한자이다. 하나님은 법칙을 초월하시는데, 인간은 법칙 아래 있다. 이처럼 하나님과 인간 사이에는 뛰어넘을 수 없는 절대 간격과 질적 차이가 있다.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 하나님”이라고 부름으로써 우리가 기도하는 대상이 초월자이심을 잊지 않게 해 준다. “하늘에 계신 하나님”은 우리보다 조금 더 힘이 있고 좀 더 지혜가 있는, 그저 상대적으로 우월한 분이 아니다. “하늘에 계신 하나님”은 초월자이신 하나님이시다. 그분께 기도드리는 것이다.

 

그런데 하늘에 계신 분은 또한 우리의 아버지이시다.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으로 표현되는 초월적 하나님은 또한 우리의 아버지로서 이 세상에 내재하시는 분이시다. 우주를 초월하여 계시는 분이 이 우주 속으로 들어오셔서, 더 나아가 기도하는 나의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내게 귀를 기울이실 만큼 가까이 계시다는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초월하시면서 동시에 내재해 계시는 분이시다.

 

하나님이 초월자가 아니라면 우리가 아무리 기도해도 우리의 기도를 들어 줄 능력이 부족하고, 또 내재하는 분이 아니라면 능력이 있으나 내 기도에는 관심을 기울이실 이유가 없다. 초월자이면서 내재자일 때 비로소 하나님은 우리의 기도를 듣는 하나님이 되시는 것이다. 그래서 주기도문은 우리에게 “하늘에 계신 아버지여”라고 부르라 한다. 그래서 멀리 계시면서 동시에 가까이 계신, 초월자 하나님이시면서 동시에 내재자 아버지이신 그분을 바라보라 하고, 그분께 구하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