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6일 토요일

 

누가복음 11장 14-17절

14 예수께서 한 말 못하게 하는 귀신을 쫓아내시니 귀신이 나가매 말 못하는 사람이 말하는지라 무리들이 놀랍게 여겼으나

15 그 중에 더러는 말하기를 그가 귀신의 왕 바알세불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낸다 하고

16 또 더러는 예수를 시험하여 하늘로부터 오는 표적을 구하니

17 예수께서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이르시되 스스로 분쟁하는 나라마다 황폐하여지며 스스로 분쟁하는 집은 무너지느니라

예수님은 벙어리 귀신들린 자를 고쳐 주신다. 여기서 놀라운 것은 예수님의 이적이 아니라 그러한 이적을 본 사람들의 반응이다. 이적을 보고 기이히 여긴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이적을 귀신의 왕인 바알세불의 힘을 빌려서 한 일이라고 비난하는 자들도 있다. 또한, 하늘로 오는 더 큰 표적을 구하며 시비하는 자들도 있다. 

그렇다면 예수님의 사역에 대해 정면으로 부정하지 못하고, 깎아내린 이유는 무엇일까? 유대인들이 더 큰 표적을 구하며 훼방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사실, 종교 지도자들은 누구보다도 성경에 대해 박식한 자들이다. 예수님을 비난한 자들은 바리새인(마 12:24) 및 서기관(막 3:22) 출신으로 나온다. 그들이 예수님을 훼방한 이유는 지식은 있되 믿음이 없었기 때문이다. 메시아의 표적을 보고도 메시아를 알아보지 못한다. 복음을 듣고도 그 복음의 핵심인 하나님 나라를 보지 못한다. 하나님의 나라는 믿음 있는 자만이 볼 수 있다. 다른 말로 표현한다면, 믿음이 없다면, 자신이 이미 만들어 놓은 나라를 하나님 나라로 착각한다. 믿음은 말한다. 말씀 안으로 들어가야 하나님 나라를 체험한다고 말이다. 내 안에 있는 하나님 나라는 내 안에 말씀이 있어야 비로서 하나님 나라인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