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5일 목요일

 

누가복음 18장 9-14절

9 또 자기를 의롭다고 믿고 다른 사람을 멸시하는 자들에게 이 비유로 말씀하시되

10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라가니 하나는 바리새인이요 하나는 세리라

11 바리새인은 서서 따로 기도하여 이르되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자들과 같지 아니하고 이 세리와도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

12 나는 이레에 두 번씩 금식하고 또 소득의 십일조를 드리나이다 하고

13 세리는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다만 가슴을 치며 이르되 하나님이여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였느니라

14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에 저 바리새인이 아니고 이 사람이 의롭다 하심을 받고 그의 집으로 내려갔느니라 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하시니라

이 땅 환대는 짧지만, 하늘 환대는 영원하다. 본문에는 두 부류의 인물이 등장한다. 한 부류는 경건하다고 자부하는 바리새인과 세상으로부터 멸시받던 세리이다.

먼저 바리새인의 경우 기도할 때 세상 사람들이 듣도록 자신이 한 일들을 강조하며 기도한다. 11절에 ‘따로’는 ‘자기 자신에게’란 의미로 바리새인은 자기 자신만을 위한 기도를 한다는 뜻이다. 또 성전에서는 가식적인 헌금도 잘하고 기도도 열심히 하며 자신의 의로움을 드러내기도 한다. 그러나 누구도 하나님 앞에서 자신을 자랑할 자격이 없다. 

반면에, 세리의 기도는 어떠한가? 가슴을 치며 자신을 불쌍히 여겨달라고 하나님께 간곡하게 기도한다. 여기서 ‘불쌍히 여겨 달라’는 세리의 기도는 하나님께서 자신의 죄를 덮고 불쌍히 여기셔서 진노를 옮겨달라는 요청이다. 

세리는 하나님 앞에서 내세울 것이 없는 존재임을 정직하게 인정한다. 그리고 자신은 아무런 공로도 없으니 하나님께서 자신을 가까이해 주셔야 한다고 요청한다. 결국, 예수님께서는 세리의 기도를 들으시고 그를 의롭다고 인정해 주신다. 그러므로 우리의 기도는 간절함과 겸손함이 함께 있어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