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4일

사도행전 21장 17-26절

17예루살렘에 이르니 형제들이 우리를 기꺼이 영접하거늘

18그 이튿날 바울이 우리와 함께 야고보에게로 들어가니 장로들도 다 있더라

19바울이 문안하고 하나님이 자기의 봉사로 말미암아 이방 가운데서 하신 일을 낱낱이 고하니

20저희가 듣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바울더러 이르되 형제여 그대도 보는바에 유대인 중에 믿는 자 수만명이 있으니 다 율법에 열심 있는 자라

21네가 이방에 있는 모든 유대인을 가르치되 모세를 배반하고 아들들에게 할례를 하지 말고 또 규모를 지키지 말라 한다 함을 저희가 들었도다

22그러면 어찌할꼬 저희가 필연 그대의 온 것을 들으리니

23우리의 말하는 이대로 하라 서원한 네 사람이 우리에게 있으니

24저희를 데리고 함께 결례를 행하고 저희를 위하여 비용을 내어 머리를 깎게 하라 그러면 모든 사람이 그대에게 대하여 들은 것이 헛된 것이고 그대도 율법을 지켜 행하는 줄로 알 것이라

25주를 믿는 이방인에게는 우리가 우상의 제물과 피와 목매어 죽인 것과 음행을 피할 것을 결의하고 편지하였느니라 하니

26바울이 이 사람들을 데리고 이튿날 저희와 함께 결례를 행하고 성전에 들어가서 각 사람을 위하여 제사 드릴 때까지의 결례의 만기 된것을 고하니라

 

교회는 비본질적인 것 때문에 사람을 잃어서는 안 되며, 또한 본질적인 것을 놓쳐서 사람 얻는 일에 실패하지 말아야 한다. 자신이 편한대로 아무 것이나 취사선택하려는, 원칙 없는 실용성을 경계해야 한다. 오히려 이것도 행하고 저것도 버리지 말라(마23:23) 하신 주님의 가르침을 따라 살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