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6일 주일

시편 119편 81-96절

81나의 영혼이 주의 구원을 사모하기에 피곤하오나 나는 주의 말씀을 바라나이다

82나의 말이 주께서 언제나 나를 안위하실까 하면서 내 눈이 주의 말씀을 바라기에 피곤하니이다

83내가 연기 속의 가죽 부대 같이 되었으나 주의 율례들을 잊지 아니하나이다

84주의 종의 날이 얼마나 되나이까 나를 핍박하는 자들을 주께서 언제나 심판하시리이까

85주의 법을 따르지 아니하는 교만한 자들이 나를 해하려고 웅덩이를 팠나이다

86주의 모든 계명들은 신실하니이다 그들이 이유 없이 나를 핍박하오니 나를 도우소서

87그들이 나를 세상에서 거의 멸하였으나 나는 주의 법도들을 버리지 아니하였사오니

88주의 인자하심을 따라 나를 살아나게 하소서 그리하시면 주의 입의 교훈들을 내가 지키리이다

89여호와여 주의 말씀은 영원히 하늘에 굳게 섰사오며

90주의 성실하심은 대대에 이르나이다 주께서 땅을 세우셨으므로 땅이 항상 있사오니

91천지가 주의 규례들대로 오늘까지 있음은 만물이 주의 종이 된 까닭이니이다

92주의 법이 나의 즐거움이 되지 아니하였더면 내가 내 고난 중에 멸망하였으리이다

93내가 주의 법도들을 영원히 잊지 아니하오니 주께서 이것들 때문에 나를 살게 하심이니이다

94나는 주의 것이오니 나를 구원하소서 내가 주의 법도들만을 찾았나이다

95악인들이 나를 멸하려고 엿보오나 나는 주의 증거들만을 생각하겠나이다

96내가 보니 모든 완전한 것이 다 끝이 있어도 주의 계명들은 심히 넓으니이다

 

죽음에 이를 정도로 사납고 험한 시간을 지나는 동안, 시인은 주의 말씀을 붙잡고 소망을 잃지 않는다. 영원하고 완전한 말씀에 잇대어 있는 이상, 어떤 위협도 무력해질 것이다. 끊임없이 소망해야 할 것이다. 소망을 게을리하면 살 수 없는 세상이기 때문이다.

1월 6일 주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사방에 차고 넘치는 것이 말씀이다보니 따로 시간을 내어 말씀을 공부하는 것의 필요성에 대해 둔감해지기 쉽고, 진리를 구별하기는 오히려 더 어려워졌습니다. 아마도 사탄이 좋아하는 일이겠지요. 오늘 말씀에서 시편기자는 눈이 피곤하기까지 하나님의 말씀을 바라고 사모하였네요. 말씀을 바르게 배울 수 있는 공부와 훈련을 통한 신앙의 성장이 생명샘교회를 통하여 가능케 하신것을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