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1일 목요일

마태복음 14장 13-21절

13예수께서 들으시고 배를 타고 떠나사 따로 빈 들에 가시니 무리가 듣고 여러 고을로부터 걸어서 따라간지라

14예수께서 나오사 큰 무리를 보시고 불쌍히 여기사 그 중에 있는 병자를 고쳐 주시니라

15저녁이 되매 제자들이 나아와 이르되 이 곳은 빈 들이요 때도 이미 저물었으니 무리를 보내어 마을에 들어가 먹을 것을 사 먹게 하소서

16예수께서 이르시되 갈 것 없다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17제자들이 이르되 여기 우리에게 있는 것은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뿐이니이다

18이르시되 그것을 내게 가져오라 하시고

19무리를 명하여 잔디 위에 앉히시고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사 하늘을 우러러 축사하시고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매 제자들이 무리에게 주니

20다 배불리 먹고 남은 조각을 열두 바구니에 차게 거두었으며

21먹은 사람은 여자와 어린이 외에 오천 명이나 되었더라

 

병든 자를 병든 채 외면하고 배고픈 자들을 배고픈 채 방치하면서 부요한 하나님 나라, 치유과 횝고의 나라가 도래하였다고 전하기는 무척 어렵다. 예수님이 양식을 주시고 치유를 주셨고 목자가 되셨듯이, 이제 주의 몸인 교회가 그 역할을 감당해야 할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