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0일 토요일

마태복음 22장 1-14절

1예수께서 다시 비유로 대답하여 이르시되

2천국은 마치 자기 아들을 위하여 혼인 잔치를 베푼 어떤 임금과 같으니

3그 종들을 보내어 그 청한 사람들을 혼인 잔치에 오라 하였더니 오기를 싫어하거늘

4다시 다른 종들을 보내며 이르되 청한 사람들에게 이르기를 내가 오찬을 준비하되 나의 소와 살진 짐승을 잡고 모든 것을 갖추었으니 혼인 잔치에 오소서 하라 하였더니

5그들이 돌아 보지도 않고 한 사람은 자기 밭으로, 한 사람은 자기 사업하러 가고

6그 남은 자들은 종들을 잡아 모욕하고 죽이니

7임금이 노하여 군대를 보내어 그 살인한 자들을 진멸하고 그 동네를 불사르고

8이에 종들에게 이르되 혼인 잔치는 준비되었으나 청한 사람들은 합당하지 아니하니

9네거리 길에 가서 사람을 만나는 대로 혼인 잔치에 청하여 오라 한대

10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11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12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13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어 바깥 어두운 데에 내던지라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갈게 되리라 하니라

14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으니라

우리는 잔치 참여와 배제 사이에서, 구원과 심판 사이에서, 복음의 포용성과 배타성 사이에서 긴장하며 살아야 한다. 기회를 얻었다고 방종 속에 산다면 심판을 피할 수 없다. 오는 나라에 합당한 의의 예복을 갖춰 입을 수 있도록 믿음의 순종으로 예비하자.

3월 30일 토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혼인잔치의 비유는 성경 전체를 읽는 것같은 느낌을 줍니다. 청함을 거절한 사람들은 천국에 들어가기에 합당치 못하였고, 좋은 자나 나쁜 자를 가리지않고 혼인잔치에 불리움을 받은 이들에게는 예복이 있어야만 했습니다. 우리의 죄를 가릴 수 있는 예수 그리스도의 옷, 그 보혈의 예복이 없으면 천국에 들어갈 수 없음을 가르쳐주십니다. 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다는 말씀이 두렵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