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3일 수요일

데살로니가전서 2장 13-20절

13이러므로 우리가 하나님께 끊임없이 감사함은 너희가 우리에게 들은 바 하나님의 말씀을 받을 때에 사람의 말로 받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음이니 진실로 그러하도다 이 말씀이 또한 너희 믿는 자 가운데에서 역사하느니라

14형제들아 너희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유대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들을 본받은 자 되었으니 그들이 유대인들에게 고난을 받음과 같이 너희도 너희 동족에게서 동일한 고난을 받았느니라

15유대인은 주 예수와 선지자들을 죽이고 우리를 쫓아내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아니하고 모든 사람에게 대적이 되어

16우리가 이방인에게 말하여 구원받게 함을 그들이 금하여 자기 죄를 항상 채우매 노하심이 끝까지 그들에게 임하였느니라

17형제들아 우리가 잠시 너희를 떠난 것은 얼굴이요 마음은 아니니 너희 얼굴 보기를 열정으로 더욱 힘썼노라

18그러므로 나 바울은 한번 두번 너희에게 가고자 하였으나 사탄이 우리를 막았도다

19우리의 소망이나 기쁨이나 자랑의 면류관이 무엇이냐 그가 강림하실 때 우리 주 예수 앞에 너희가 아니냐

20너희는 우리의 영광이요 기쁨이니라

우리의 삶과 교회를 위한 거룩의 과정 속에는 보람과 기쁨만큼이나 좌절과 절망이 찾아온다. 하지만 끝까지 그것을 감당할 힘은 어디에서 오는가? 아마도 우리가 주님의 기쁨에 참여할 때가 아닐까? 우리가 낙망하는 순간에도 하나님은 기뻐하실 수 있고, 우리가 슬퍼할 때도 하나님은 웃으실 수 있다. 낙망과 슬픔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나칠 뿐일 때 그렇다.

7월 3일 수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사도바울과 데살로니가 교인들의 사랑이 감동적입니다. 고난 가운데서도 믿음을 택한 데살로니가 교인들은 사도바울의 자랑이요 다시 오실 예수님 앞에서 영광과 기쁨이라고 말합니다. 그들은 말씀을 받을 때에 사람의 말로 받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았고, 이 말씀이 믿는 자 가운데서 역사한다고요. 많은 경우에 고난은 개인과 공동체의 불순물을 걸러내는 역할을 하는 것 같습니다. 믿음은 약한데, 행여나 감당치 못할 고난이 올까봐 두려운 마음이 없을 수는 없지만, 복음은 고난과 별개일 수 없는 관계로 이해됩니다. 우리들의 믿음의 여정이 고난 가운데서도 넉넉히 이기고 승리하여 모두가 주 예수님 앞에서 큰 기쁨을 누릴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 “교회의 교육과 사역은 사람을 남겨야 합니다. 바울은 다시 오실 예수님 앞에 자랑이 될 것은 말씀과 사랑으로 돌본 ‘사람’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았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한평생 살며 무엇을 남기시겠습니까? 예수님 앞에서 기쁨과 자랑과 영광이 될 ‘그 사람’이 있습니까?”

    저는 지금껏 나의 믿음이 성숙하고 자라나는 것에만 초점을 맞추었을 뿐, 누군가의 성장을 위해 말씀과 사랑을 지속적으로 부어주려는 시도가 부족했음을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전도도 중요하지만 바울이 그랬던 것처럼 성도들의 유익을 위해 그들을 교육하고, 가르치고, 말씀과 사랑으로 헌신하는 자세가 중요할 것입니다. 그를 위해 먼저 내 자녀를 말씀으로 바르게 양육해야 할 의무가 있고, 내 가정을 믿음 안에서 꾸려나가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그런 후에야 교회에서의 직분을 잘 감당할 수 있고, 더 나아가 교회 밖에서 하나님 나라를 가꾸어 나갈 수 있습니다. 제 안에 작은 일에도 충성하고, 하나님의 기쁨과 영광을 위해 수고하고 헌신하는 종의 마음이 더욱 크게 자라나기를 소망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