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4일 목요일

데살로니가전서 3장 1-13절

1이러므로 우리가 참다 못하여 우리만 아덴에 머물기를 좋게 생각하고

2우리 형제 곧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하나님의 일꾼인 디모데를 보내노니 이는 너희를 굳건하게 하고 너희 믿음에 대하여 위로함으로

3아무도 이 여러 환난 중에 흔들리지 않게 하려 함이라 우리가 이것을 위하여 세움 받은 줄을 너희가 친히 알리라

4우리가 너희와 함께 있을 때에 장차 받을 환난을 너희에게 미리 말하였는데 과연 그렇게 된 것을 너희가 아느니라

5이러므로 나도 참다 못하여 너희 믿음을 알기 위하여 그를 보내었노니 이는 혹 시험하는 자가 너희를 시험하여 우리 수고를 헛되게 할까 함이니

6지금은 디모데가 너희에게로부터 와서 너희 믿음과 사랑의 기쁜 소식을 우리에게 전하고 또 너희가 항상 우리를 잘 생각하여 우리가 너희를 간절히 보고자 함과 같이 너희도 우리를 간절히 보고자 한다 하니

7이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모든 궁핍과 환난 가운데서 너희 믿음으로 말미암아 너희에게 위로를 받았노라

8그러므로 너희가 주 안에 굳게 선즉 우리가 이제는 살리라

9우리가 우리 하나님 앞에서 너희로 말미암아 모든 기쁨으로 기뻐하니 너희를 위하여 능히 어떠한 감사로 하나님께 보답할까

10주야로 심히 간구함은 너희 얼굴을 보고 너희 믿음이 부족한 것을 보충하게 하려 함이라

11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우리 주 예수는 우리 길을 너희에게로 갈 수 있게 하시오며

12또 주께서 우리가 너희를 사랑함과 같이 너희도 피차간과 모든 사람에 대한 사랑이 더욱 많아 넘치게 하사

13너희 마음을 굳건하게 하시고 우리 주 예수께서 그의 모든 성도와 함께 강림하실 때에 하나님 우리 아버지 앞에서 거룩함에 흠이 없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바울은 애가 탔다. 자신이 지도자답지 않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어떻게 성도들을 사지에 두고 혼자 떠날 수 있단 말인가? 하나님의 인도하심이라고 여겼지만 떳떳하지 못했다. 하지만 하나님이 하신 일을 확인하고서야 비로소 안심하였다. 사람의 처지도 중요하지만, 하나님의 일하심에 민감한 경건을 소유하는 것… 이것이 앞에서 일하는 리더들의 모습이어야 한다.

7월 4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바울은 같이 신앙 생활 했던 데살로니가 교회성도들 소식을 듣고 감사하며 기도합니다. 이러한 바울의 모습을 묵상하는 동안 내 주위에 있는 주님 안에서 믿음을 지키기 위해 말씀과 기도로 노력하는 분들이 떠오릅니다. 나의 신앙의 지표가 되었던 분들, 이제껏 같은 열심을 품고 서로 격려, 위로하며 서로에게 신앙의 도전을 주는 분들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서 바울처럼 그분들을 위해 기도해 봅니다. “하나님 아버지 앞에서 거룩함에 흠이 없게 하시옵소서” 아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