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8일 토요일

창세기 13장 1-18절

1아브람이 애굽에서 그와 그의 아내와 모든 소유와 롯과 함께 네게브로 올라가니

2아브람에게 가축과 은과 금이 풍부하였더라

3그가 네게브에서부터 길을 떠나 벧엘에 이르며 벧엘과 아이 사이 곧 전에 장막 쳤던 곳에 이르니

4그가 처음으로 제단을 쌓은 곳이라 그가 거기서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더라

5아브람의 일행 롯도 양과 소와 장막이 있으므로

6그 땅이 그들이 동거하기에 넉넉하지 못하였으니 이는 그들의 소유가 많아서 동거할 수 없었음이니라

7그러므로 아브람의 가축의 목자와 롯의 가축의 목자가 서로 다투고 또 가나안 사람과 브리스 사람도 그 땅에 거주하였는지라

8아브람이 롯에게 이르되 우리는 한 친족이라 나나 너나 내 목자나 네 목자나 서로 다투게 하지 말자

9네 앞에 온 땅이 있지 아니하냐 나를 떠나가라 네가 좌하면 나는 우하고 네가 우하면 나는 좌하리라

10이에 롯이 눈을 들어 요단 지역을 바라본즉 소알까지 온 땅에 물이 넉넉하니 여호와께서 소돔과 고모라를 멸하시기 전이었으므로 여호와의 동산 같고 애굽 땅과 같았더라

11그러므로 롯이 요단 온 지역을 택하고 동으로 옮기니 그들이 서로 떠난지라

12아브람은 가나안 땅에 거주하였고 롯은 그 지역의 도시들에 머무르며 그 장막을 옮겨 소돔까지 이르렀더라

13소돔 사람은 여호와 앞에 악하며 큰 죄인이었더라

14롯이 아브람을 떠난 후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눈을 들어 너 있는 곳에서 북쪽과 남쪽 그리고 동쪽과 서쪽을 바라보라

15보이는 땅을 내가 너와 네 자손에게 주리니 영원히 이르리라

16내가 네 자손이 땅의 티끌 같게 하리니 사람이 땅의 티끌을 능히 셀 수 있을진대 네 자손도 세리라

17너는 일어나 그 땅을 종과 횡으로 두루 다녀 보라 내가 그것을 네게 주리라

18이에 아브람이 장막을 옮겨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 상수리 수풀에 이르러 거주하며 거기서 여호와를 위하여 제단을 쌓았더라

아브람은 새로운 눈이 열렸다.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애굽으로 내려갔고, 자신이 고안해낸 계획으로 안전을 도모하려 했던 그가 이제 하나님이 보라고 하실 때까지는 스스로 보지 않고, 하나님이 보여주신 약속을 믿음의 눈으로 보기 시작한다. 어떤 눈을 갖고 있는가?

1월 18일 토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나의 보잘것없는 능력에 어리석게 의지하지말고 하나님의 능력과 선하고 자비하심에 의지하는 믿음으로 살아야겠다는 마음을 다시 깨우치시니 감사합니다. 세상일과 사람을 두려워하지말고 오직 선하고 자비하신 하나님을 경외하고 의지하는 오늘이. 매일 매일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 아멘! 말씀이 우리의 힘이 되어지는 신비로운 체험이 우리 모두에게 있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세상이 감당할 수 없는 경건의 힘을 다시 사모하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