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0일 금요일

마가복음 8장 27절 – 9장 1절

29또 물으시되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베드로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는 그리스도시니이다 하매

30이에 자기의 일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 경고하시고

31인자가 많은 고난을 받고 장로들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버린 바 되어 죽임을 당하고 사흘 만에 살아나야 할 것을 비로소 그들에게 가르치시되

32드러내 놓고 이 말씀을 하시니 베드로가 예수를 붙들고 항변하매

33예수께서 돌이키사 제자들을 보시며 베드로를 꾸짖어 이르시되 사탄아 내 뒤로 물러가라 네가 하나님의 일을 생각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사람의 일을 생각하는도다 하시고

34무리와 제자들을 불러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35누구든지 자기 목숨을 구원하고자 하면 잃을 것이요 누구든지 나와 복음을 위하여 자기 목숨을 잃으면 구원하리라

36사람이 만일 온 천하를 얻고도 자기 목숨을 잃으면 무엇이 유익하리요

37사람이 무엇을 주고 자기 목숨과 바꾸겠느냐

38누구든지 이 음란하고 죄 많은 세대에서 나와 내 말을 부끄러워하면 인자도 아버지의 영광으로 거룩한 천사들과 함께 올 때에 그 사람을 부끄러워하리라

1또 그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여기 서 있는 사람 중에는 죽기 전에 하나님의 나라가 권능으로 임하는 것을 볼 자들도 있느니라 하시니라

동상이몽이라는 말이 있듯이 같이 길을 간다고 생각이 같은 것은 아니다. 기대가 큰 만큼 어긋난 행보를 볼 때 실망도 크다. 주님을 따르면서 나는 무엇을 기대하고 있는가? 제자는 뒤에서 따를 뿐 앞에서 인도하는 자가 아니다. 하나님의 일을 생각하며 주님과 같이 걷자.

3월 20일 금요일”에 대한 3개의 생각

  • 내가 무엇을 기대하며 주님을 따르고 있는지 생각해보며 돌아봅니다.
    주님을 따르는 삶, 내 주도권을 내려놓고 희생적 삶을 살며 예수님께서 걸어가신 그 길을 생각하며 따라갈때에 사탄의 바람대로 가지않고, 온전히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의 길을 걸어갈수 있음을 믿습니다. 지금 이때에 더욱 말씀과 기도로 깨어 매일 매순간 바른 분별력으로 살아가기 원합니다.

    • 오늘은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하고 물으십니다. 나 스스로에게 질문해 봅니다. 금새 떠오르는 생각들입니다. “세상을 창조하신분, 인류를 구원하신 분, 사랑과 자비의 하나님” 정도입니다. 그런데 나에게 찿아 오셨던 하나님을 묵상하면서 나의 믿음 생활을 되돌아 봅니다. 한마디로 정리하기 힘든 각양각색의 모습이었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것은 진실된 친구 모습이셨습니다. 그래서 나는 찬송가 499장 “저 장미꽃 위에 이슬”을 좋아합니다. 후렴부에 “주님 나와 동행을 하면서 나를 친구 삼으셨네 우리 서로 받은 그 기쁨은 알 사람이 없도다”를 부를때마다 그때 하나님을 만나 기쁨을 나누었던 순간이 생각나면서 가슴이 뭉클해 집니다. 그렇케 나에게 새 삶을 선물해 주셨습니다. 이제껏 살아 오는 동안 수많은 좋은 사람들을 만나 왔지만 하나님은 나의 인생에 최고의 만남이었다고 자신있게 고백합니다.

      요즘은 코로나 바이러스 문제로 전 세계가 떠들썩합니다. 하루 일상이 이 문제에 집중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이 광경을 보시면서 무슨 생각을 하고 계실까요? 오늘은 금요일 입니다. 평상시 지금쯤은 금요 성경공부 끝나고 집에 오는 중일 것입니다. 오늘은 여유있게 하나님에 대해서 묵상을 합니다. 신앙 생활 시작 할때 어떤 믿음의 선배가 했던 말이 생각납니다. “나는 머리를 식힐려고 성경을 읽어”. 그때는 전혀 이해가 안되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조금 이해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특히 요즘처럼 세상사가 복잡할때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성경을 펴들고 읽어 내려 가면서 이 글을 씁니다. 성경 어디에 있는지는 모르지만 “나를 믿는 자는 그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나리라” 라는 말씀이 떠오르며 마음이 시원해지는 것을 느낍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