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6일 금요일

역대하 6장 1-11절

1그 때에 솔로몬이 이르되 여호와께서 캄캄한 데 계시겠다 말씀하셨사오나

2내가 주를 위하여 거하실 성전을 건축하였사오니 주께서 영원히 계실 처소로소이다 하고

3얼굴을 돌려 이스라엘 온 회중을 위하여 축복하니 그 때에 이스라엘의 온 회중이 서 있더라

4왕이 이르되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를 송축할지로다 여호와께서 그의 입으로 내 아버지 다윗에게 말씀하신 것을 이제 그의 손으로 이루셨도다 이르시기를

5내가 내 백성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날부터 내 이름을 둘 만한 집을 건축하기 위하여 이스라엘 모든 지파 가운데서 아무 성읍도 택하지 아니하였으며 내 백성 이스라엘의 주권자가 될 사람을 아무도 택하지 아니하였더니

6예루살렘을 택하여 내 이름을 거기 두고 또 다윗을 택하여 내 백성 이스라엘을 다스리게 하였노라 하신지라

7내 아버지 다윗이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할 마음이 있었더니

8여호와께서 내 아버지 다윗에게 이르시되 네가 내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할 마음이 있으니 이 마음이 네게 있는 것이 좋도다

9그러나 너는 그 성전을 건축하지 못할 것이요 네 허리에서 나올 네 아들 그가 내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리라 하시더니

10이제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대로 이루셨도다 내가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대로 내 아버지 다윗을 대신하여 일어나 이스라엘 왕위에 앉고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고

11내가 또 그 곳에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자손과 더불어 세우신 언약을 넣은 궤를 두었노라 하니라

창조주 하나님은 성전이라는 특정한 공간에 거하실 수는 없다. 하지만 하나님은 백성과의 만남을 위해 기쁘게 성소를 짓도록 하셨다. 우리는 우주적인 하나님의 성소를 짓도록 부름 받은 자들이다. 각자의 자리에서 하나님의 일을 하는 자의 자세는 어떠해야 할까?

솔로몬은 자기 치적을 전혀 언급하지 않는다. 성전을 자신의 소유물로 삼지도 않고, 자기 이름을 새기지도 않는다. 오로지 백성들이 그곳에서 축복 받기를 원할 뿐이다. 나의 수고가 인정받지 못해도 상관 없는 사람이 되자. 하나님께서 갚으실 것이니, 이름 없이 섬기며 하루하루 그런 예배의 삶을 살자. 

11월 6일 금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내가 진짜 크리스챤인가… 아니 저 사람도 크리스챤이라니…’ 이번주는 이런 생각으로 조금 마음이 답답했는데요 오늘 성경공부 시간에 목사님께서 하신 말씀이 참 은혜가 되었어요. “솔로몬도 참 인간적이였습니다…”
    공부가 끝난후에도 그 말씀이 생각이 나면서 제 마음에 회개와 위로가 있었어요.
    주님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