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1일 월요일

골로새서 2장 7절

그(예수 그리스도) 안에 뿌리를 박으며 세움을 받아 교훈을 받은 대로 믿음에 굳게 서서 감사함을 넘치게 하라

 

삶을 살다 보면, 어려운 때를 수 번 맞이한다. 아무리 최선을 다하는 삶을 산다 하더라도 역경은 있다. 믿음의 년수가 긴 경건한 사람도 흔들릴 수 있는 고난이 반드시 있다. 조그마한 문제가 있을 때마다 해결해 주시는 하나님을 경험하는 것이 진정한 그리스도인의 삶인 것처럼 우리의 머리는 고정되어 있다. 아니 최소한, 모든 이들이 소망하는 신앙인들의 매력임에는 틀림이 없다. 그러니 가슴의 호흡이 차오르는 듯한 힘든 일이 있을 때에야 우리의 간절한 기도의 제목은 무엇이 되겠는가? 갖고 있는 문제가 해결되어야 우리는 주님을 만난다. 현실적 문제의 해결이 과연 주님과의 만남의 통로가 될까? 진지하게 묻는다. 

물론 삶의 해결을 통해 주님을 소개받고, 확신하며, 회개하고, 자라나며, 넘치는 감사의 마음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것은 우리의 삶을 통한 고백이요 지극히 사람 중심의 감사이다. 주님을 믿는 교회의 세계 말고도, 사람들이 함께 사는 곳이라면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다. 우리 개인의 삶이 느끼며 이해할 수 있는 범주의 것들이 우리들에게는 주인공이다. 주님이 이러한 인간적 감격과 감사를 왜 모르실까. 왜 주님이라고 이것을 인정을 안 하실까. 분명히 아시고, 그리고 하신다. 그러기에 주님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신다. 그래서 주님은 우리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으신다. 하지만 주님의 원하심은 여기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아니, 이것이 주님이 원하시는 당신의 백성과의 관계의 모습이 아니다. 

한번 더 생각하자. 그리고 인정하자. 우리의 마음에 ‘감사’가 넘치면 모든 것이 해결된다. 삶을 통한 감사의 고백은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 해결된 문제가 또다시 다른 문제로 엄습하면 전에 있었던 감사는 사라진다. 하지만 주님이 원하시는 ‘감사’가 충만하면 그 어떤 문제도 우리를 넘어뜨릴 수 없다. 누구에게나 가능한 기적의 선물이다. 오직 말씀이 가능하게  한다.

예수 그리스도의 묵상과 감사에서 다시 시작하자. 매일 시도해도 괜찮다. 말씀이 주는 교훈을 겸허히 씹어보자. 쓸 것이다. 무척 쓸 것이며, 심지어 먹기 괴로울 것이다. 그래도 그 자리에서 나오지 말자. 이것을 반복해서 해보자. 계속해서 또 해보고 또 해보는 것이다. 주님께서 반드시 감사를 충만케 하신다. 세상이 감당할 수 없는 감사… 이것을 어떻게 우리의 삶의 모습으로 증거하랴. 내 가슴이 주님의 형상으로 충만하여 내 삶의 모습과 상관없이 그저 감사가 나오는데… 

1월 11일 월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주님 눈엔 너무나도 작디 작은 나의 문제들도 신경 써주시는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하지만 나의 문제들이 해결 되지 않고 막막 해 보일 때도 기억하고 싶습니다 범사에 감사하라는 하나님의 말씀을. 관계가 틀어지고 물질이 부족 해 보이고 나의 과거의 실수가 나를 괴롭혀도 나를 구원하신 주님의 그 크신 은혜를 기억 하기 바랍니다. 내가 받아야 할 영원한 형벌을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대신 받은 사실을. 그리고 하나님의 자녀로 불러주심을 감사하기 바랍니다. 그리고 언젠가 그렇게 바라던 예수님의 얼굴을 볼 수 있다는 그 사실을 기억하며 감사하는 제가 되기 바랍니다. 범사에 감사하게 되길 기도 합니다. 도전의 말씀 멋진 말씀 감사합니다 목사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