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5일 금요일

잠언 3장 6절

 

בְּכָל־דְּרָכֶ֥יךָ דָעֵ֑הוּ וְ֝ה֗וּא יְיַשֵּׁ֥ר אֹֽרְחֹתֶֽיךָ

in omnibus viis tuis cogita illum et ipse diriget gressus tuos

너는 범사에 그를 인정하라 그리하면 네 길을 지도하시리라

Acknowledge him in all your ways, and he will make your paths straight.

 

가장 친숙한 언어로 한번 읽어보시지요. 

 

하나님을 인정한다는 것이 무엇일까? 예수를 믿는 사람들에게 “당신은 하나님을 인정하십니까?” 라고 묻는다면 모두가 다 “물론이지요. 아멘!”이라고 대답하지 않을까. 

우리에게 친숙한 한국말은 어떨 때는 너무 광범위하고, 조금은 피상적이다. 이렇게 질문을 바꾸어 본다. “당신은 하나님과 친하게 지내나요?” 우리의 대답은 과연 무엇일까. 나는 테니스와 친하다. 테니스를 좋아하고, 자주 하고, 어느 정도는 잘 하고, 뿐만 아니라 테니스 라켙도 몇 개 정도 되고, 물론 테니스 신발도 있는… 그런 사람이 표현할 수 있는 말이다. 

질문을 다시 바꾸어, 이렇게 질문해 본다. “당신은 하나님의 일을 분별하실 수 있나요?” 나는 두 아들이 있다. 아침에 세수를 한 후, 깨끗이 정리하고 수건도 바로 걸어둔 것을 보니, 둘째 아들이 확실하다. 두 아들을 너무 잘 아는 부모의 당연한 이야기다. 

마지막으로 한번만 더 질문을 바꾸어 본다. “당신은 아버지를 이해하시기 위해 노력하나요?” 아! 우리 아버지는 너무 완고하셔서 내가 좋아하는 것을 용납을 못해 주시네… 왠만한 10대 청소년들이면 아빠에 대해 마음으로 갖는 불평이다. 그럴때 옆에서 엄마는 이렇게 말씀하신다. “아들아, 아버지가 완고하셔서가 아니라, 너를 사랑하고 아껴서 그러시는거야. 그러니 네가 한번 더 생각해보렴” 

아! 주님! 과연 내가 하나님을 인정한다고 할 수 있나요? 인정한다는 것은, 너무 친해서, 눈을 감고도 그분인 것을 알며, 혼을 내실 때도 그분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을 말한다. 우리가 그렇게 주님을 인정하려고 힘을 쓸 때, 그분은 우리의 인생 여정을 옳은 길로, 곧은 길로 인도하신다. 현재 걷고 있는 하루하루가 혹시라도 꼬여 있지는 않은가? 주님과의 관계를 다시 묵상해 보자. 그리고 주님과의 친밀함을 다시 느껴보자. 반드시 우리의 삶을 평안함으로 인도하실 것이다. 

 

 

 

 

1월 15일 금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하나님을 알기 원하고 날이 지날수록 하나님과 더욱 더 친밀하게 되어가길 바라고 기도합니다. 주님의 뜻을 헤아리가 원하고 주님의 마음을 더욱 더 깊이 이해 해 가는 하늘 아버지의 자녀가 되기 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