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8일 목요일

 

출애굽기 13장 17절

 

바로가 백성을 보낸 후에 블레셋 사람의 땅의 길은 가까울지라도 하나님이 그들을 그 길로 인도하지 아니하셨으니 이는 하나님이 말씀하시기를 이 백성이 전쟁을 하게 되면 마음을 돌이켜 애굽으로 돌아갈까 하셨음이라

 

이스라엘 백성이 애굽을 떠나 가나안, 약속의 땅으로 들어가기 위한 가장 가까운 길은 블레셋 사람의 땅을 거치는 길이었다. 약 4일이면 되는 길이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그 길로 인도하지 않으셨고 약 10일 정도의 기간이 걸릴 수 있는 길로 인도하셨다. 바다를 건너야 하는 길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길로 인도하신 이유는 이스라엘이 블레셋과의 전쟁 중에 마음이 바뀌어 애굽으로 돌아갈 것을 미리 아셨기 때문이다. 돌아가는 길이 멀지 않고 그들에게 전쟁은 거의 죽는 것이나 마찬가지였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예배 받으시길 원하셨고 그들과 교제하시기를 원하셨다. 이것이 그들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이다. 이 하나님의 사랑이 구원을 이루시는 것이다. 

육신이 사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영혼이 살아야 한다. 우리의 삶 속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찬양하고 감사하는 것이 산 영혼의 삶이다. 구원받은 성도의 특권이요 자랑이다. 이 놀라운 하나님 나라의 삶을 연습하며 즐기는 하루하루의 토막들이 얼마나 감사한가. 우리를 사랑하시는 주님을 찬양하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