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9일 화요일 (히브리서 11-13장)

0417_di_main.jpg 

1.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 (11:1)

믿음에 대한 말씀이 말하는 정확한 명제입니다. 믿음은, 우리가 바라는 것들이 반드시 이루어진다는 확신을 갖는 것이며, 믿음은 또한, 아직 눈 앞에 보이지 아니하는 미래의 일일지라도 우리가 기대하는 것이 반드시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의심하지 않는 것입니다. 

2. 1 이러므로 우리에게 구름 같이 둘러싼 허다한 증인들이 있으니 모든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 버리고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하며 2 믿음의 주요 또 온전하게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그는 그 앞에 있는 기쁨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12:1-2)

우리에게는 항상 죄악의 권세가 도사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것들은 우리가 싫어하는 것들이 아니고 우리에게 매우 매력이 있는 것들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인내의 경주가 필요하지요. 우리가 좋아하는 것들을 멀리 하려면 얼마나 큰 인내가 필요하겠어요. 그 인내를 잃게 된다면, 우리는 큰 일이 납니다. 방법이 한 가지 있어요. 오직 예수님을 바라보고 배우는 것입니다. 예수님도 그 매력적인 죄악의 권세와 싸우셔서 이기셨기 때문입니다. 

3. 오직 선을 행함과 서로 나누어 주기를 잊지 말라 하나님은 이같은 제사를 기뻐하시느니라 (13:16)

사랑하는 여러분! 어떻세요? 여러분은 선을 행하시고 나누어 주시고 이해하고 사랑을 주시는 쪽 입니까? 아니면 도움을 받고, 이해를 구하고 사랑을 받으시는 쪽 입니까? 우리의 예배는 아마도 이것이 정답일 것입니다. “나는 항상 많은 사람들에게 너무나도 큰 사랑을 받고 있어… 내가 너무 부족해서 어떻게 하나?” 그런데 바로 옆에 분이 이야기 합니다. “무슨 소리야! 당신 같이 남을 섬기고 이해하는 사람이 어디있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